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교육청 블랙리스트 의혹 고발사건, 증거 부족 불송치 결정
충북경찰, 단재교육연수원 강사 블랙리스트 의혹 등 정통망법 위반 무혐의
기사입력  2023/03/13 [18:30]   임창용 기자

▲ 충북경찰은 13일 단재연수원 강사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증거 부족으로 불송치 결정했다.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찰청(청장 김교태)은 13일 충북교육청의 단재교육연수원 강사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하여 시민단체들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공무집행방해, 개인정보보호법위반, 업무방해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수사한 결과, 범죄혐의를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여 불송치 결정했다.

 

또한 충북교육청이 단재교육연수원에 보낸 강좌 및 강사 목록이 블랙리스트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한 결과, 목록의 작성 경위, 작성과정, 작성 후 전달 과정, 목록의 내용, 충북교육청의 감사결과보고서 등을 종합해 볼 때 블랙리스트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게시글의 내용 및 표현의 방법, 명예의 침해 정도 등을 볼 때 범죄혐의가 있다고 보기 어려워 불송치 결정을 했고, 공무집행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피고발인들의 행위가 위계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고, 단재교육연수원의 강좌 및 강사 선정 업무는 연수원의 업무라는 사실을 감안할 때 범죄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되어 불송치 결정을 했다.

 

또한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피고발인이 강좌 및 강사 목록을 제3자에게 제공한 사실이 직접 확인되지 않아 범죄혐의를 인정할 수 없어 불송치 결정했고, 업무방해의 혐의에 대해서는 업무방해죄의 ‘업무’에 ‘공무’는 포함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례를 토대로, 충북교육청의 업무는 공무에 해당하므로 범죄혐의를 인정할 수 없어 불송치 결정을 했다.

 

충북경찰청은 이번 고발된 사건에 대해 중립적인 자세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였으나, 범죄혐의를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여 불송치 결정을 하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앞으로도 충북교육청의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된 사건이 추가로 접수될 경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충북 교육행정이 조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cheongbuk-do Office of Education Blacklist Suspicion Accusation Case, No Charge Decision

Chungcheongbuk-do Police, Danjae Education and Training Center Instructor Blacklist Suspicion, etc. Not accused of violating the Authentic Network Act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3th, the Chungbuk Police Agency (Chief Kim Gyo-tae) announced that civic groups were violating the Act on Promotion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Network Utilization and Information Protection (defamation), obstruction of public administration, violation of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into the case accused of obstruction of business, it was decided not to send it because there was insufficient evidence to admit the crime.

 

In addition,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nto whether the list of lectures and lecturers sent by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to the Danjae Education Training Institute are blacklisted, the details of the list, the process of making the list, the process of preparation and delivery, the contents of the list, and the audit result report of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etc. In summary, it was concluded that it was difficult to view it as a blacklist.

 

Regarding the charge of violating the Act on Promotion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Network Utilization and Information Protection (defamation), it was decided not to send it because it was difficult to see that there was a criminal charge considering the contents of the post, the way of expression, and the degree of infringement on reputation, etc. Regarding the case, it is difficult to see that the defendants' actions fall under hierarchical schemes, and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Danjae Education and Training Institute's lectures and instructor selection are the duties of the training institute, it was judged that the criminal charges were not acknowledged, and the decision was made not to send them.

 

In addition, for the alleged violation of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the fact that the accused provided the lecture and instructor list to a third party was not directly confirmed, so the criminal charge could not be acknowledged, so it was decided not to send it. Based on the Supreme Court precedent that 'public duty' is not included in ','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s work falls under public duty, so the criminal charge could not be acknowledged, so it was decided not to send it.

 

The Chungbuk Provincial Police Agency conducted a fair and strict investigation of the accused case with a neutral attitude, but the decision to not send it was made due to lack of evidence to admit the crime. In the future, if additional cases related to the blacklist of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are received, we will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so that the Chungbuk education administration can be stabilized as soon as possibl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