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상]충북도의원, 해외연수 중 기내 음주 추태 말썽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진상파악 후 윤리특위 회부 촉구
기사입력  2023/02/28 [15:1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청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소속 A 의원의 해외연수 중 심야 기내에서 음주 추태 행위에 대해 시민사회가 진상규명과 윤리위 회부를 촉구하고 나섰다.

 

해당 의원은 해외연수 중 야간 기내에서 여러 차례 승무원을 호출해 자신의 양복 상의를 다른 좌석에 놔달라고 요구했고, 수차례 술을 요구하거나 비행고도를 묻는 등의 질문을 반복하며 주변 다른 승객들에게 불편을 끼쳤다는 것이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시민연대)는 28일 오전 11시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의원은 음주 추태 논란에 대해 도민에게 진솔하게 해명하고, 잘못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충북도의회는 음주 추태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윤리특별위원회가 제 기능을 하고 있다는 것을 도민에게 보여줄 것을 주문했다.

 

이번 의혹에 대해 충북도의회 황영호 의장은 ‘개인의 일탈이 전체 연수의 문제로 보이지 않아야 한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대해 시민연대는, “A 의원이 개인적인 일정이 아니라 도의회의 해외연수라는 공무 수행을 하면서 다른 승객에 대한 배려 없이 눈살을 찌푸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면, 충북도의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꼴불견”이라 지적했다. 충북도의회는 120만 도민의 얼굴이자 도민의 품격임을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충북도의회는 4년마다 의회가 바뀔 때마다 반복적인 일탈행위가 발생했고 의회는 개인의 잘못으로 치부하고 넘어가는 일이 반복되어 왔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의 경우, 당사자는 사과보다는 음해, 명예훼손을 주장하고 있어, 제보내용과 당사자의 견해 차이로 사실관계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해당 상임위원장은 이미 사과를 한 바 있다. 

 

이번 건설환경위 소속 의원들은 소관 분야의 국제적인 안목과 의원의 전문성 강화를 목적으로 지난 21일부터 3월 2일까지 8박 10일 일정으로 독일, 오스트리아 등으로 공무국외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의원 1인당 예산이 571만 원(480만 원 도비지원)으로 전체 연수예산은 5,697만 원이다. 

 

한편, 의원의 기본적인 자질을 의심케 하는 음주 추태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애국국민운동연합 대표 오천도 대표는 음주 추태 의원 규탄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그는, “어제 밤새 잠을 못 자고 뜬눈으로 나왔다. 도민들이 뽑아주었으면 도민을 위해서 일을 해야 하는데 엉뚱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 전국적으로 이슈화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도민의 혈세를 받는 도의원의 잘못된 부분은 지적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관례로 생각하게 된다. 회초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Video] Chungcheongbuk-do lawmaker, inflight drunkenness trouble during overseas training

Citizens' Coalition for Participating Citizens in Chungbuk urges referral to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after finding out the truth

-im changyong reporter

 

Civil society has urged for a fact-finding and referral to the Ethics Committee regarding the indecent act of drunkenness on board the plane late at night during an overseas training by a member of the Construction Environment Fire Committee of the Chungcheongbuk-do Provincial Council.

 

During overseas training, the lawmaker called the flight attendant several times on board at night and asked them to put his suit jacket on another seat, and repeatedly asked questions such as asking for alcohol or asking about the flight altitude, causing inconvenience to other passengers around him. that it caused

 

Citizens Solidarity for Participation in Chungbuk (Citizen Solidarity)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Chungbuk Provincial Assembly at 11:00 am on the 28th, and the lawmaker honestly explained to the citizens about the controversy over drunken indecent behavior and demanded an apology for the wrongdoing. In addition, the Chungcheongbuk-do Provincial Assembly ordered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allegation of drunkenness and to show the citizens that the Ethics Special Committee was functioning properly.

 

Regarding this suspicion, Hwang Yeong-ho, chairman of the North Chungcheong Provincial Council, drew a line, saying, “An individual’s deviation should not be seen as a problem for the entire traineeship.” Regarding this, Civic Solidarity pointed out, “If Congressman A did an inappropriate act that would be frowned upon without consideration for other passengers while carrying out official duties such as overseas training for the provincial council rather than personal schedule, it would be disrespectful to lower the dignity of the Chungbuk Provincial Assembly.” . The Chungbuk Provincial Assembly emphasized that it is the face of 1.2 million provincial residents and the dignity of provincial residents.

 

He continued, “In the meantime, the Chungcheongbuk-do Council has repeatedly committed deviant acts whenever the council changes every four years, and the council has repeatedly dismissed it as an individual’s fault and moved on.” In the case of this case, the party is claiming slander and defamation rather than an apology, so it was necessary to investigate the facts accurately due to the difference between the information and the views of the party. However, the chairman of the standing committee has already apologized.

 

Members of the Construction and Environment Committee are conducting public service overseas training in Germany and Austria for 8 nights and 10 days from the 21st to March 2nd for the purpose of strengthening the professionalism of lawmakers and international perspectives in their respective fields. The budget per member is 5.71 million won (4.8 million won), and the total training budget is 56.97 million won.

 

On the other hand, in response to suspicions of indecent drunkenness, which cast doubt on the basic qualifications of lawmakers, Oh Cheon-do, representative of the Patriotic National Movement Federation, conducted a performance condemning lawmakers for drunkenness.

 

He said, “I couldn’t sleep all night last night and came out with my eyes open. If the people of the province voted for them, they should work for the people of the province, but they are going in the wrong direction. I don't want it to become an issue nationwide for wrongdoing,” he said. Otherwise, it is regarded as customary. We need a cane,” he stress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