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환경단체, 김영환 충북지사의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난개발 우려
대청호・청남대, 자연환경과 대통령 별장의 특별한 시대적 가치 중요
기사입력  2023/02/21 [12:22]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김영환 충북도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에 대해 실체와 검증 없이 개발 욕구 자극으로 난개발 등으로 환경오염 유발이 우려된다며 환경단체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환경연합)는 2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지사는 대청호와 충주호, 백두대간 등의 관련 규제로 인한 피해를 과도하게 강조하며,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등을 주장해 주민피해 대책과 상관없는 대규모 규제완화, 개발사업을 추진하려 하고 있다”며, “충북지사의 이런 일련의 말과 행동에는 여러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우선, 대청호와 청남대를 어떻게 지키고 활용할지에 대한 오랜 논의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영환 지사는 숙박 시설을 요구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유스호스텔 건립과 전기동력선운항 등을 검토하라고 했지만, 청남대는 ‘나라사랑 리더십 교육문화원’이 3월 착공을 앞두고 있고, 전기동력선 역시 민선 5~7기 동안 옥천에서 논의되었지만, 대청호 오염을 우려해 환경부에서 쉽게 허가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문제는 대청호로 충북 옥천 등 피해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수계기금 활용 개선, 댐건설법 개정’ 등 여러 가지 방법들이 논의됐지만, 일련의 노력과 상관없는 대규모 규제 완화와 청남대 개발 주장은 지금까지의 주민피해 지원 논의를 물거품으로 만드는 것이라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상∙하류 간, 지역 주민 간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대청호는 충청권 주민들의 식수원으로 대청호 상류는 오염물질이 유입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하류 주민들은 ‘물이용부담금’으로 상류를 지원하고 있지만, 청남대 개발과 대청호 규제완화를 요구하는 김 지사의 말과 행동은 자칫 대청호 상·하류 간 갈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이미 대전에서는 충북도의 청남대 개발과 대청호 규제완화에 반대 여론이 형성되고 있고, 대청호 상류인 옥천과 하류인 청주 사이의 갈등 우려를 지적했다.

 

환경연합은 이처럼 김 지사의 시도는 환경파괴와 시민의 피해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지사는 청남대에 숙박과 취사가 가능한 시설을 건립하더라도 이미 오수정화시설이 건립되어 있고, 오·폐수를 대청호가 아닌 무심천으로 흘려보내 괜찮다고 하고 있다. 대청호는 그렇다 치자, 하지만 무심천은 어떻게 되는가? 청주를 관통하는 중심 하천인 무심천에 정화된 오·폐수라고 하지만 그것을 방류하면 청주시민들은 동의하겠는가? 또 미호강 프로젝트의 첫 번째가 수질 개선이라고 하면서 청남대 오·폐수를 미호강에 흘려보내겠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결국, 오·폐수만 대청호로 유입되지 않을 뿐 청남대 주차공간 확대와 방문객 증가로 인한 비점오염원 증가는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더 큰 문제는 김 지사의 청남대 개발과 대청호 규제완화는 대청호 인근 수많은 개발 기대 수요를 자극해 대청호를 오염시키고, 대청호의 안전한 식수원 유지보다는 지자체장이 수익만을 위해 대청호 규제완화와 개발은 결국 난개발을 막기 어렵다는 결론이다.

 

환경연합은 김 지사의 청남대와 대청호의 가치를 관광과 수익의 편협한 관점에 대해 지적했다. 청남대는 자연환경과 호반이 어우러진 대통령 별장이라는 특별함은 역사적 시대적인 가치가 있지만, 김 지사가 요구하는 내용은 전국의 어느 관광지에서나 볼 수 있는 비슷한 수준의 관광지로 청남대를 전락시키겠다는 것이라 지적했다. 자연환경과 대통령 별장이라는 역사성이 사라진다면 청남대의 가치는 약화할 수밖에 없고, 청남대를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는 것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지자체장의 중요한 임무는 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며, 갈등을 조정하고 지역 주민들을 하나로 묶는 통합조정의 역할이다. 현재 김 지사의 인식과 말은 생존과 경제에 필수인 물의 오염으로 귀결되고, 지역 간, 유역 간의 갈등을 일으킬 것이란 우려다. 

 

환경연합은 “청남대와 대청호는 충북도민에게 어느 정도 피해를 주기도 하지만 그 이상의 혜택을 주고 있다. 이런 자연환경은 모두를 위해 반드시 지키고 보전해야 하기에, 이에 대한 보상으로 마땅히 주민피해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도 이루어져야 한다”며, “중요한 정책일수록 절차를 준수하고 심도 있는 다양한 논의가 필요하다. 단지 지사가 바뀌었다고 지금까지의 논의를 무시하고 SNS를 통해 즉흥적으로 처리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cheongbuk-do environmental groups are concerned about the reckless development of Lake Park Renaissance by Kim Yeong-hwan, Chungcheongbuk-do governor

Daecheongho Lake and Cheongnamdae, the natural environment and the special value of the presidential villa are important

-im changyong reporter

 

Regarding the Lake Park Renaissance, which is being pursued by North Chungcheong Province Governor Kim Yeong-hwan, environmental groups have put the brakes on, saying, “There are concerns about environmental pollution caused by reckless development by stimulating the desire for development without substance and verification.”

 

The Cheongju Chungbuk Environmental Movement Association (Environmental Alliance)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Chungcheongbuk-do Provincial Office on the 21st and said, “Governor Kim overemphasizes the damage caused by related regulations such as Daecheong Lake, Chungju Lake, and Baekdudaegan, and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Central Inland Linked Development Areas. ', etc., and are trying to promote large-scale deregulation and development projects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countermeasures for damage to residents."

 

First of all, it refuted that it does not fit with the long discussion on how to protect and utilize Daecheongho Lake and Cheongnamdae. Governor Kim Young-hwan requested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President Yoon Seok-yeol asked to review the construction of a youth hostel and the operation of electric powered boats. It was discussed in Okcheon, but it was revealed th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id not easily approve it due to concerns about contamination of Daecheong Lake.

 

Another problem is that although various methods such as 'improving the use of water system funds and revising the dam construction law' have been discussed to support affected residents such as Okcheon, Chungcheongbuk-do due to the Daecheong Reservoir, large-scale deregulation and Cheongnamdae development claims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a series of efforts have so far been They argued that it was making the discussion of support for residents' damage useless.

 

It is pointed out that this can lead to conflicts between upper and lower streams and between local residents. Daecheongho Lake is a source of drinking water for residents of the Chungcheong region, and efforts are made to prevent pollutants from entering the upper reaches of the Daecheong Lake, and residents of the downstream support the upper reaches with a 'water use fee'. This is likely to cause conflict between the upper and lower classes. In Daejeon, public opinion against the development of Cheongnamdae and the deregulation of Daecheong Lake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has already been formed, and concerns about conflict between Okcheon, the upper reaches of Daecheong Lake, and Cheongju, the lower reaches of Daecheong Lake, have been pointed out.

 

The Environmental Alliance argues that Governor Kim's attempt will inevitably lead to environmental destruction and damage to citizens. “The governor says that even if a facility for accommodation and cooking is built in Cheongnamdae, a sewage treatment facility has already been built, and that it is okay to flow sewage and wastewater into Musimcheon instead of Daecheongho. Let's say that's the case with Daecheong Lake, but what about Musimcheon? It is said that it is sewage and wastewater purified in Musimcheon, the central stream that runs through Cheongju, but would the citizens of Cheongju agree if it was discharged? It is also pointed out that the first step of the Miho River Project is to improve water quality, but it does not make sense to say that Cheongnamdae’s sewage and wastewater will flow into the Miho River.” In the end, it was emphasized that only sewage and wastewater do not flow into Daecheong Lake, and an increase in non-point pollution sources due to the expansion of parking spaces at Cheongnamdae and the increase in visitors is unavoidable.

 

The bigger problem is that Governor Kim's development of Cheongnamdae and deregulation of Daecheong Lake stimulates the demand for numerous developments near Daecheong Lake, polluting Daecheong Lake, and the local government's deregulation and development of Daecheong Lake for profit rather than maintaining a safe drinking water source for Daecheong Lake is difficult to prevent reckless development in the end. Conclusion.

 

The Korea Federation for Environment pointed out the value of Governor Kim's Cheongnamdae and Daecheongho Lakes against the narrow perspective of tourism and profit. Cheongnamdae pointed out that the specialness of being a presidential villa harmonized with the natural environment has historical value, but what Governor Kim is requesting is to turn Cheongnamdae into a tourist destination of the same level as any other tourist destination in the country. He emphasized that if the historicity of the natural environment and the presidential villa disappears, the value of Cheongnamdae will inevitably weaken, and the way people think of Cheongnamdae as a means of making money must change.

 

After all, the important task of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is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local residents, and it is the role of integrated mediation to mediate conflicts and unite local residents. The current perceptions and words of Governor Kim are concerned that they will result in water pollution, which is essential for survival and economy, and cause conflicts between regions and basins.

 

The Korea Federation for Environment said, “Cheongnamdae and Daecheong Lake cause some damage to the residents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but they are providing more benefits. This natural environment must be protected and preserved for everyone, so as compensation for this, practical support for damage to residents should be provided,” he said. It is not a matter of ignoring the discussion so far and dealing with it spontaneously through SNS just because the governor has chang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