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충주당협, 대선 필승결의대회 개최
‘윤석열 후보’ 당선으로 정권교체 결의
기사입력  2022/01/14 [19:5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국민의힘 충북도당 충주당협이 14일 오후 2시 충주문화회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충주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를 갖고 20대 대통령 선거 운동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이날 필승결의대회는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이종배 충북총괄선대위원장, 정우택 도당위원장, 박덕흠 국회의원, 엄태영 국회의원, 국민의힘 당원 등 299명이 참석하여 정권교체의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다.

 

특히 윤석열 후보 당선에 선봉장 역할을 하게 될 고문단을 비롯한 총괄부위원장단, 총괄선대본부장단, 선대본부장단, 상황실장, 지역위원장단, 대외협력단, 시민소통단, 청년본부단, 봉사단, 조직본부단, 농업경영본부장단, 사회봉사위원장단 등 13개 핵심위원회별로 모두 299명이 선대위원으로 임명 받았다.

 

 이종배 충북총괄선대위원장은 “이번 필승결의대회는 윤석열 후보의 당선과 정권교체를 이뤄내기 위한 사즉생의 각오를 다지는 엄중한 자리”라며 문재인 정권의 정권 연장을 막는데 중심적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윤 후보는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고 공정과 정의의 토대 위에서 대한민국의 성장과 번영을 이뤄낼 것으로 확신한다”며 “정권교체를 통해 국민 행복을 다시 되찾아오자”고 역설했다.

 

 정우택 도당위원장은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루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충북과 충주가 앞장서 보수우파 정권 창출의 불씨를 피우자”고 강조했다.

 

 박덕흠 국회의원은 국민의 삶을 도탄에 빠뜨린 문정권을 심판하여 국민의 여망인 정권교체를 이뤄내자고 역설했고, 엄태영 국회의원은 정권교체론이 분출하고 있다며 보수의 중심 충주에서 윤석열 후보 당선의 횃불을 밝혀나가자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s Power Chungju Party Cooperative Holds Presidential Election Decision Contest

Resolved to change the government with the election of 'Candidate Yoon Seok-yeol’

-im changyong reporter

 

 People's Power Chungbuk Provincial Party's Chungju Party Cooperative held a meeting to decide the victory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Chungju Election Countermeasures Committee, Yoon Seok-yeol, at the Chungju Cultural Center at 2 pm on the 14th, and started the campaign fo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in earnest.

 

 On this day, while observing the Corona virus quarantine guidelines, 299 people including Lee Jong-bae, Chungbuk General Election Commissioner, Jeong Woo-taek, Provincial Party Chairman Park Deok-heum, National Assemblyman Eom Tae-young, Chungju Mayor Cho Gil-hyeong, and People's Strength Party member participated in the heated heat of regime change.

 

In particular, the general vice chairperson, including the advisory group, who will serve as the spearhead of the election of Candidate Seok-Yeol Yoon, the general fleet headquarters chief, the fleet headquarters chief, the situation office head, the regional chairperson group, the external cooperation group, the citizen communication group, the youth headquarters, the volunteer group, the organization headquarters group, the head of the agricultural management division However, a total of 299 people from each of the 13 core committees, including the Community Service Committee, were appointed as predecessors.

 

 Chungbuk General Election Commissioner Lee Jong-bae emphasized a central role in preventing the Moon Jae-in regime from extending the regime, saying, “This year’s victory resolution conference is a solemn event to prepare for the death penalty in order to achieve the election of candidate Yoon Seok-yeol and a change of government.”

  

 In particular, Chairman Lee emphasized, "I am confident that Candidate Yoon will revive the crumbling Republic of Korea and achieve growth and prospe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on the basis of fairness and justice."

 

 “If we do not achieve a regime change in this election, the Republic of Korea will inevitably collapse,” said Jeong Woo-taek, chairman of the provincial party.

 

 Deok-Heum Park,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dvocated for a change of government, the woman's wish, by judging the Moon administration, which put the lives of the people in ruins. d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