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길형 시장, "2022년 공감과 공정으로 일하는 한 해" 실현
새로운 사업에 홍보 방안과 업무를 대하는 신선한 관점 강조
기사입력  2022/01/13 [11:35]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조길형 충주시장이 2022년 충주시의 새로운 시작에 ‘소통과 공정’의 메시지를 전했다.

 

조 시장은 13일 주재한 정책토론회의에서 “2022년 상반기 정기인사가 완료됨에 따라 올 한 해 시정 운영의 본격적인 첫발을 떼게 됐다”라며 “새로운 업무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업무의 활력을 더하는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4대 미래비전의 모습을 구체화해 나갈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공감을 얻는 것”이라며 “새로운 사업과 용어들을 도입할 때 가장 먼저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대한 많이 알리는 것뿐만 아니라 각계각층의 세대·관심사 차이 등을 고려해 가장 효과적으로 알리는 데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새로운 업무를 처음 시작할 때 생겨나는 신선한 관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달라”며 “누적된 관행으로 인한 빈틈은 없는지, 발전적인 개선 방안은 있는지 등을 직접 현장에서 확인하며 각자 맡은 업무에 대한 미래의 방향을 설계해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길형 시장은 “개개인의 업무방식과 성격은 다를지라도 매사에 공정한 자세를 지켜간다면 시정을 올바르게 꾸려갈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시민과의 진솔한 소통으로 충주시의 한 해를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Cho Gil-hyeong, 2022 a year of working with empathy and fairness

 

Emphasis on new business promotion methods and a fresh perspective on business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ung-joo = Cho Gil-hyeong, Mayor of Chungju City, delivered a message of ‘communication and fairness’ to the new start of Chungju in 2022.

 

In a policy discussion meeting presided over by Mayor Cho on the 13th, he said, “As the regular personnel appointments in the first half of 2022 are completed, we are taking the first step in full-fledged municipal administration this year. do,” he said.

 

He emphasized, “The most important thing when materializing the four future visions is to gain the sympathy of the citizens.

 

In particular, he repeatedly emphasized, “Not only should we make efforts to inform as much as possible, but also make the most effective publicity in consideration of the differences in generations and interests of all walks of life.”

 

He also said, “Please actively use the fresh perspective that arises when you first start a new job. We need to design a direction.”

 

Mayor Jo Gil-hyeong said, "Even if each individual's work methods and personalities are different, if they maintain a fair attitude in everything, they will be able to manage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correctly. .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