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제3대 신임 맹경재 청장 임명
기사입력  2021/12/31 [21:3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이시종 충북도지사는 2022년 1월 1일자로 제3대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에 맹경재(57, 사진) 전 충청북도의회사무처장을 임명했다.

 

  맹 청장은 청주농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공직에 입문하여 경북 선산군청, 증평군청을 거쳐 충북도에 전입, 외자유치팀장, 투자유치과장, 경제통상국장, 재난안전실장, 의회사무처장 등을 역임하였다.

 

  충북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기 위한 기획단계에서 참여하였으며, 바이오메디컬지구인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을 받기 위하여 복지부에 파견근무를 하였고, 항공정비산업의 기반시설인 에어로폴리스지구 부지는 외장유치팀장 때부터 업무를 담당한 바 있다.

 

  또한, 경제 부서에서 근무하면서 1,121개사, 63조 4,867억원의 투자를 유치하였으며, 적극적 행정으로 증평 에듀팜특구 중부권 최대 관광단지 지정, 세계 최대 태양광 셀 공장인 한화큐셀 유치, SK하이닉스 M15라인 반도체 공장, 소방병원 등을 유치하는데 참여하였다.

 

  신임 맹 청장은 충북경제자유구역이 2013년 4월에 지정된 후 9년의 세월이 다가오면서 새로운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을 필요가 있다고 보고, 경자구역을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청지역의 산업을 활성화시키는 거점의 구역으로 관점을 전환하여 외국의 첨단기술과 외국자본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국제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충북경제자유구역을 중부권 글로벌 첨단산업의 거점 기지로 건설’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오송・청주공항 기점으로 충북을 비롯한 대전, 세종, 충남 등 인접한 지역의 산업과 연계한 첨단산업 생태계 육성의 거점 기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세부 추진과제로는 바이오메디컬지구‧바이오폴리스지구 활성화, 에어로폴리스1‧2지구 개발, 신규개발지구 추진, 전략적 투자유치, 경자구역 내 입주기업 혁신성장 등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기관 육성을 제시하였다. 

 

  한편, 이번 인사는 충청북도 투자유치과 팀장, 과장, 경제통상국장으로 근무하며 충북경제를 이끌어온 투자유치와 경제 통으로, 투자유치 경험과 노하우, 인적 네트워크 등을 살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의 제2단계 도약과 충북도 발전에 기여할 적임자로 12월 13일부터 23일까지 공모 과정을 거쳐 제3대 청장에 취임하게 되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ppoints 3rd new Commissioner Maeng Kyung-jae

-im changyong reporter

 

  On January 1, 2022, Governor Lee Si-jong appointed Maeng Kyung-jae (57, photo), former secretary general of Chungcheongbuk-do Provincial Office, as the 3rd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dministrator.

 

  After graduating from Cheongju Agricultural High School, Commissioner Maeng entered public service in 1983 and transferred to Chungbuk Province through Seonsan-gun Office and Jeungpyeong-gun Office in Gyeongbuk Province. .

 

  He participated in the planning stage to be designated as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dispatched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receive the designation of a high-tech medical complex, a biomedical district, and the Aeropolis district site, an infrastructure for the aviation maintenance industry, has been designated as an external attraction team since the time of the team leader. have been in charge of the work

 

  In addition, while working in the economic department, 1,121 companies and investment of KRW 63,486.7 billion were attracted, and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the Jeungpyeong Edu Farm Special Zone was designated as the largest tourist complex in the central region, the world’s largest solar cell factory, Hanwha Q Cells, SK Hynix M15 line semiconductor plant, Participated in attracting fire hospitals, etc.

 

  The new Commissioner Maeng sees the need to blow a new wind of innovation as 9 years have passed since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was designated in April 2013, and the Gyeongja District is a base to revitalize the industry in the Chungcheong region, the center of the Republic of Korea. It has aspirations to develop into an international city where foreign high-tech and foreign capital can be freely used by changing the perspective to

 

  To this end, we present the vision of 'Constructing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s a base for global high-tech industry in the central region', and promote the high-tech industry ecosystem in connection with industries in adjacent regions such as Chungbuk, Daejeon, Sejong, and Chungnam, starting from Osong and Cheongju Airports. We plan to build a base base.

 

  As detailed tasks, the promotion of biomedical districts and biopolis districts, development of Aeropolis districts 1 and 2, promotion of new development districts, strategic investment attraction, and fostering of institutions that actively respond to changes such as innovative growth of resident companies in Gyeongja district were presented. .

 

  On the other hand, this personnel appointment is the second stage leap forward of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d the second stage of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by utilizing the experience, know-how, and human network of investment attraction and economic channel that has led the Chungbuk economy while serving as a team leader, manager, and head of the Economic and Trade Bureau of the Chungcheongbuk-do Investment Promotion Department. As a suitable person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province, he was inaugurated as the 3rd Commissioner through a public contest from December 13th to 23r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