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보건소, 가동 자원・인력 동원 감염병 총력 대응
기사입력  2021/12/09 [17:30]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진천군이 365일 쉼 없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9일 군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해 1월 27일 선별진료소 개소를 시작으로 확진자 발생 상황에 맞춰 이동진료소, 역학조사, 환자후송, 백신예방접종센터 등을 전천후로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군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국적인 확진자 증가세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12월 7일 기준 군의 확진자 수는 1,056명으로 총 검체인원 154,508명 대비 0.68%의 확진율을 보이고 있다.

 

  또한 누적 사망자는 총 6명이 발생해 0.56%의 치명률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지난 9월부터 3개월간의 확진자 수는 547명으로 전체 확진자 수의 53.4%를 차지할 만큼 최근 들어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감염자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다행히 9월 190명, 10월 220명으로 증가세에 있었으나 지난달 131명이 발생하며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지난 9월, 10월 2회에 걸쳐 행정명령을 발동해 기업체 신규채용근로자 등 진단검사(PCR) 의무화, 지역 업체와 업소, 농가 등 외국인 채용 시 코로나 백신 접종자 채용 권고 등을 신속하게 진행한 것이 효과를 내고 있다고 군은 분석하고 있다.

 

  또한 기업체별 1:1 직원 매칭을 통해 시설 방역관리와 마스크 배부를 진행하고 광혜원, 덕산, 이월지소 3개소에 9월말부터 24일간 찾아가는 이동선별진료소를 적극 운영한 것도 확진자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이와 함께 근본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감염자의 중증화를 막기 위한 백신 접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12월 7일 기준 군은 1차 77,980명(93.7%), 2차 75,206명(90.4%)까지 접종을 완료했으며 전국 기준 1차 접종률 83.2%, 2차 접종률 80.6%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 돌파감염 등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추가 접종을 더욱 서두르고 있다.

 

  군은 청소년, 고령층 등 미접종자의 예방접종과 2차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신속히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재택치료관리T/F팀을 신설해 건강관리반, 격리관리반 등 2개팀을 구성하고 기존 보건․간호인력을 비롯해 행정인력을 추가로 보강해 군민 안전 보호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김민기 군 보건소장은 “군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보건인력을 비롯해 군의 모든 공직자들이 쉼 없이 고군분투하고 있으나 군민들이 만족할 만큼의 확진자 안정세를 만들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가능한 모든 자원과 인력을 동원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회복에 총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cheon-gun Public Health Center mobilizes movable resources and manpower to fully respond to infectious diseases

-bongsu kim reporter

  

  Jincheon-gun is doing its best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365 days a year.

 

  According to the county health center on the 9th, starting with the opening of the screening clinic on January 27 of last year, mobile clinics,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patient evacuation, and vaccination centers are being operated in all-weather conditions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confirmed cases.

 

  However, despite these efforts by the military, it is not free from the nationwide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As of December 7t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county was 1,056, which is 0.68% of the total sample size of 154,508.

 

  In addition, a total of 6 deaths occurred, indicating a fatality rate of 0.56%.

 

  In particular,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three months since September was 547, accounting for 53.4% ​​of the total number of confirmed cases.

 

  Fortunately, there were 190 cases in September and 220 cases in October, but the increase seems to be slowing with 131 cases last month.

 

  This is because the executive order was issued twice in September and October to make the diagnostic test (PCR) mandatory for newly hired workers by companies, and to recommend hiring people who were vaccinated against the coronavirus when hiring foreigners such as local businesses, businesses, and farms. The military is analyzing that it is having an effect.

 

  In addition, facility quarantine management and mask distribution through 1:1 employee matching by company, and active operation of mobile screening clinics for 24 days from the end of September to three branches in Gwanghyewon, Deoksan, and Iwol also contributed to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watching.

 

  At the same time, the military is focusing on vaccinations to fundamentally prevent the infection of COVID-19 and prevent the aggravation of the infected.

 

  As of December 7, the first 77,980 (93.7%) and second 75,206 (90.4%) inoculations were completed in the group, which is higher than the national standard of 83.2% and 80.6%.

 

  In addition, as recent outbreaks of Omicron mutated virus and breakthrough infections have occurred, additional vaccinations are in a hurry.

 

  The military plans to quickly conduct vaccinations for unvaccinated people, such as teenagers and the elderly, and booster shots for those who have completed the second vaccination.

 

  In addition, a new home treatment management T/F team will be established to form two teams, a health management team and an isolation management team.

 

  Kim Min-ki, head of the military health center, said, "All public officials in the military, including health personnel, are working tirelessly to protect the safety and life of the military, but we are sorry that we have not been able to create a stable situation of the confirmed cases that will satisfy the military." "All available resources and manpower We will do our best to overcome the current crisis and restore healthy daily lif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