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2021.공유재산(군유림) 위법행위 일제정비 실시
기사입력  2021/12/08 [20:42]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이 2021년 공유재산 군유림 실태조사에 나선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2021년 공유재산 군유림 실태조사에 나선다.

 

 영동군 소유 군유림 총 1,137필지 7,134ha에 대하여 올해 말까지 현지 실태조사를 통한 일제정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군은 공유재산의 무단점유 및 유휴상태 등을 확인하고 목적 외 사용이나 전대, 형질변경 등 위법행위 여부를 조사한다.

 

 조사방법은 총괄반장인 산림과장을 필두로 읍면별 조사반 편성후 군유림 대장과 등기부, 토지대장 등 관련 공부를 확인하고, 항공사진 및 드론 등 GPS측정기를 통해 실제 현장조사 필지목록을 작성하고 현지 확인한다.

 

 이후, 무단점유사항 및 불법시설물 설치, 과수전답 등 사용실태를 파악하고 현황 사진을 첨부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한다.

 

 조사결과를 토대로 무단점유 및 불법시설 존치 등에 대하여 변상금 부과 및 원상회복 조치할 예정이다.

 

 일부 산림기능을 상실한 재산에 대하여는 용도폐지후 일반재산으로 용도변경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군유림 사용허가지 81필지 15ha에 대한 실태조사도 병행 추진해 당초 사용허가 목적과 다르게 사용하거나 관리가 부실한 재산에 대해서는 사용허가 취소 등의 조치로 군유림의 공익적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금번 군유림 실태조사를 통해, 군유 재산관리의 적정성과 효율성을 도모하고, 임야에 대한 필지별 정보의 정확도 향상과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ngdong-gun, 2021. Illegal overhaul of public property (gun Yurim)

-im changyong reporter

 

 Yeongdong-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will conduct an investigation into the state of forests in the public property in 2021.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carry out the Japanese imperial maintenance through a field survey by the end of this year for a total of 1,137 lots of 7,134ha of Gunyu Forest owned by Yeongdong-gun.

 

 In this fact-finding investigation, the military checks the illegal possession and idle state of public property, and investigates whether there are illegal acts such as use, subletting, or change of character for purposes other than the intended use.

 

 The survey method is conducted by organizing an investigation group by township, led by the head of the forestry department, the head of the general group, and then checking the related studies such as the military forest manager, register, and land manager. .

 

 After that, the investigation is carried out by identifying the usage conditions such as unauthorized occupation, installation of illegal facilities, and over-watering, and attaching a photo of the current situatio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compensation will be imposed and restoration measures will be taken for unauthorized occupation and maintenance of illegal facilities.

 

 For the property that has lost some forest functions, it is decided to change the use of the property to general property after the use is abolished.

 

 In particular, by carrying out a fact-finding survey on 81 lots of 15 hectares of land for use in the military forest, it is planned to strengthen the public service function of the military forest by taking measures such as canceling the use permit for properties that are used differently from the original purpose of use or are poorly managed.

 

 A military official said, "Through this survey on the status of military forests,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the appropriateness and efficiency of management of military estates, and to improve the accuracy of information about forests by lot and systematically manage the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