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네패스라웨 괴산첨단산단 청안공장 준공식 진행
기사입력  2021/12/07 [21:39]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괴산첨단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인 네패스라웨가 PLP(Panel Level Package)생산 공장을 완료하고 7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차영 괴산군수, ㈜네패스 이병구 회장 및 반도체관련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 한 가운데 성황리에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계적인 시스템반도체 후공정 기업인 네패스 라웨는 2019년 10월 네패스그룹이 괴산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후, 괴산 첨단산업단지 내 약 2,200억원을 투자하여 연면적 38,266㎡, 크린룸 9,270㎡ 규모로 공장을 준공했다.

 

이는 네패스 그룹이 공장신설을 위한 투자결정 이후 10개월 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기업의 선제적 투자와 끊임없는 기술혁신을 바탕으로, 충북도와 괴산군이 조기 준공을 위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기에 가능하였다.

 

네패스라웨는 팬아웃 레벨패키지(FOPLP) 기술을 최초로 상용화 하여 이곳 청안 공장에서 생산 가동 중이다.

 

원형인 반도체 웨이퍼를 사각형 패널 형태로 재배치한 뒤 대량으로 패키징하는 최점단 기술로 기존보다 5배 이상의 생산효율을 자랑하며, 세계최고 600*600 PLP 턴키 기술을 바탕으로 경쟁상대인 대만 후공정 업체에 상대적으로 우위를 선점 하는 등 기술력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기업이다.

 

최근 증가하는 시스템반도체 후공정 시장의 수요와 고객사의 물량에 대응하기 위해 청안 공장에 추후 6,00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가 이루어 질 예정이다.

 

네패스라웨 청안공장 준공을 계기로 국내에 부족한 시스템반도체 후공정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괴산군은 네패스의 투자유치와 이번 공장 준공을 계기로 미래 먹거리인 첨단반도체산업을 지역발전을 이끌 신성장 동력사업으로 지정하였으며, 시스템반도체 육성 거점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후속연계사업을 지속 유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첨단산업의 볼모지인 괴산군이 네패스 유치를 계기로 시스템반도체 산업의 거점으로 거듭났으며, K-반도체 벨트에 괴산군이 포함되는 성과를 이뤘다”며, “이를 바탕으로 괴산군은 첨단분야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인구유입의 기반을 마련하였으며, 지역경제성장을 위한 동력 확보가 가능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네패스라웨의 청안 공장 준공을 축하드리며, 선제적 투자와 기술혁신을 바탕으로 시스템반도체 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esan-gun, Nepaslawe Goesan Advanced Industrial Complex Cheongan Plant completion ceremony held

-im changyong reporter

  

Nepaslawe, a resident company in Goes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completed a PLP (Panel Level Package) production plant and held a completion ceremony on the 7th.

 

At the completion ceremony, it was announced that the completion ceremony was successfully held in the presence of 100 people, including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on Seung-wook, Chungbuk Province Governor Lee Si-jong, Goesan County Governor Lee Cha-young, Nepes Chairman Lee Byung-koo, and semiconductor-related officials.

 

After the Nepes Group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Goesan-gun in October 2019, Nepes Rawe, a world-class system semiconductor back-end process company, invested about 220 billion won in Goes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to build a factory with a total floor area of ​​38,266 m2 and a clean room of 9,270 m2.

 

This was accomplished 10 months after the Nepes Group decided to invest in the new factory, and it was possible because, based on the company's preemptive investment and ceaseless technological innovatio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Goesan County did not spare administrative support for early completion.

 

Nepaslawe commercialized the fan-out level package (FOPLP) technology for the first time and is currently in production at its Cheongan plant.

 

It is the most advanced technology for mass-packaging round semiconductor wafers after rearranging them in the form of a square panel, boasting more than five times the production efficiency than before. Based on the world's highest 600*600 PLP turnkey technology, It is a company that is recognized for its technological prowess, such as taking a relatively superior position.

 

In order to respond to the increasing demand in the system semiconductor back-end process market and the volume of customers, additional investment of KRW 600 billion will be made in the Cheongan plant in the future.

 

The completion of the Nepaslawe Cheongan plant is expected to help build a system semiconductor back-end process ecosystem that is lacking in Korea, and it is expected to significantly contribute to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semiconductor industry.

 

Goesan-gun designated the high-tech semiconductor industry, the future food of the future, as a new growth engine business that will lead regional development with the investment attraction of Nepes and the completion of this plant. .

 

A military official said, "Goesan-gun, a hostage to the high-tech industry, has been reborn as a base for the system semiconductor industry with the attraction of Nepes, and the inclusion of Goesan-gun in the K-semiconductor belt has been achieved. It laid the foundation for new job creation and population inflow, and it was possible to secure a driving force for regional economic growth,” he said.

 

He continued, “Congratulations on the completion of the Cheongan plant in Nepaslawe, and I hope that it will grow into a top-notch system semiconductor company based on preemptive investment and technological innovat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