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길형 시장, 강화된 방역지침 홍보 강조
방역패스 확대, 사적모임 8인 제한 등 새로운 수칙 홍보로 방역 강화
기사입력  2021/12/06 [11:59]   김병주 기자

▲ 충주시 현안업무보고회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조길형 충주시장이 강화된 방역지침의 숙지로 지역사회 안전을 지켜내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

 

조 시장은 6일 진행한 현안업무회의에서 “코로나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방역 패스 확대, 사적 모임 제한 등 방역지침을 강화했다”며 “우리시도 코로나 초기 수준의 경계심을 가지고 행사 자제 및 간소화 등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 상황이 시시각각 바뀜에 따라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앞으로도 방역수칙도 변화할 수 있다는 점을 상정해야 한다”라며 “공무원들이 방역지침을 잘 숙지하고 홍보해서 시민들이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전국적인 신규확진자의 폭증과 오미크론 변종바이러스의 발생에 따라 충주시는 정부 방침에 맞춰 6일부터 △사적 모임 8인까지 허용 △식당 카페, 영화관, 학원 등까지 방역 패스 확대 △신규채용 근로자 진단검사 의무화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새로운 방역지침을 시행한다.

 

조길형 시장은 “코로나 초기부터 지금까지 다수접촉을 최대한 자제하고, 증상이 있을 때 신속하게 검사를 받는 두 가지 방역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라며 “기본을 철저하게 지켜서 방역 안전망을 확보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Cho Gil-hyung emphasizes the promotion of strengthened quarantine guidelines

 

Strengthen quarantine by promoting new rules, such as expanding quarantine passes and limiting private gatherings to 8 people

 

[Break News Chungbuk] Correspondent Kim Byung-joo = Cho Gil-hyeong, Mayor of Chungju, is concentrating on protecting the safety of the local community by being familiar with the strengthened quarantine guidelines.

 

At the current issue meeting held on the 6th, Mayor Cho said, “To respond to the Corona crisis, the government has strengthened quarantine guidelines such as expanding quarantine passes and limiting private gatherings. We have to do our best to manage it,” he said.

 

He also said, “In order to effectively respond to the ever-changing Corona situation, it is necessary to assume that the quarantine rules may change in the future. and ordered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from the 6th, Chungju City will allow private gatherings of up to 8 people, expand the quarantine pass to restaurants, cafes, movie theaters, and private academies, and make diagnostic tests for newly hired workers mandatory. Implement new quarantine guidelines with the main content of

 

Mayor Jo Gil-hyeong said, “From the early days of the corona virus until now, the two quarantine principles of refraining from as much contact as possible and promptly being tested when symptoms are present have not changed. ”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