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립생거판화미술관, ‘목판 사색’ 기획전 개최
기사입력  2021/11/23 [16:37]   김봉수 기자

 

▲ 진천군립생거판화미술관은 2022년 3월 6일까지 기획전 ‘목판 사색’을 운영한다.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진천군립생거판화미술관은 오는 2022년 3월 6일까지 기획전 ‘목판 사색’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목판화 작가 박보경, 배남경, 이하나, 홍윤 작가의 다양한 판목 활용 기법을 소개하는 판화 작품과 판목 40여점을 선보인다.

 

  박보경, 홍윤 작가의 우드 인그레이빙 기법은 단단한 나무를 가로로 재단한 눈목판에 새기는 방식으로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

 

  배남경 작가는 일상의 사실적인 모습과 한글을 먹과 한국화 물감으로 표현하거나 목판을 판각해 볼록판으로 표현하는 것이 배남경 작품의 특징이다. 

 

  이하나 작가는 자연에서 얻은 식물과 바람이 주는 위안과 위로를 목판을 깎아 표현하고 있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각인하고 깍고, 긁고, 새기고, 찍는 신체적 노동이 집약된 작품들이 선보여지며, 작가의 노고가 고스란히 담긴 작품 관람으로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줄 예정이다.

  관람객은 미술관 입장 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의무 착용, 발열 확인, 손 소독, 전자출입명부 등록 등 현장 방역안전 관리에 따라야 한다.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날 당일은 휴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문화관광과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incheon County Sengge Print Art Museum, ‘Woodcut Contemplation’ Special Exhibition

-bongsu kim reporter

 

  The Jincheon County Sengge Print Art Museum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ill operate the special exhibition ‘Woodcut Contemplation’ until March 6, 2022.

 

  In this special exhibition, the woodcut artists Bo-Kyung Park, Nam-Kyung Bae, Ha-Na Lee, and Yun Hong will present about 40 woodblock prints and woodblock prints that introduce various techniques for using woodblock prints.

 

  The wood engraving technique of artists Park Bo-kyung and Hong Yun can be expressed in a delicate way by engraving on a wooden board cut from solid wood horizontally.

 

  Nam-kyung Bae's work is characterized by the realistic appearance of everyday life and the expression of Hangeul with ink and Korean paints, or engraving woodblocks and expressing them with convex boards.

 

  The artist Hana Lee cuts woodblocks to express the comfort and comfort of plants and winds obtained from nature.

 

  In this special exhibition, works intensively engraved, cut, scratched, engraved, and photographed will be presented, and viewing works that reflect the artist's hard work will give vitality to daily life exhausted from COVID-19.

  When entering the museum, visitors must follow the on-site quarantine and safety management, such as wearing a mask, checking fever, disinfecting hands, and registering in the electronic entry list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Closed on Mondays, January 1, and New Year's Day, admission is free.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the Culture and Tourism Departmen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