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보건소, 코로나 확진자 재택치료 운영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 재택치료
기사입력  2021/11/18 [22:20]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이 코로나19 확진자의 원활한 관리를 위해 재택치료 운영 계획 밝혔다.

 

재택치료는 백신접종률 증가,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후 거리두기 완화로 예상되는 대규모 확진자 발생 대비하기 위한 정부의 선제적 방역 대응 체계이다.

 

군은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를 위한 의료기관으로 ‘괴산성모병원’을 지정하고, 야간 비상상황 대비를 위해 119와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재택치료는 입원요인·기저질환이 없는 70세 미만의 무증상·경증 확진자 중 재택치료에 동의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

 

재택치료 대상자가 치료전담병원이 아닌 집에서 치료받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 비대면 진료를 받는 방식이다.

 

미성년,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확진자의 경우에는 보호자가 공동 격리하는 경우 재택치료가 가능하다.

 

대상자들은 1일 2회 이상 의료진의 건강모니터링 및 비대면 진료를 받으며, 방역물품과 기본적 생필품을 지원받는다.

 

무증상자는 확진일로부터 10일 경과 후에, 증상이 있는 경우는 증상 발생 후 10일 지나면 의료진의 판단으로 재택치료를 해제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중 유증상자는 신속히 입원치료하고, 증상이 경미하거나 무증상자들은 재택치료를 실시하며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며 “확진자 관리에 만전을 기해 감염병으로부터 우리 지역이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 County Public Health Center operates at-home treatment for corona confirmed patients

Home treatment for asymptomatic and mild confirmed cases under 70 years of age

-im changyong reporter 

 

Goesan County,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plans to operate at-home treatment for the smooth management of COVID-19 patients.

 

Home treatment is the government's preemptive quarantine response system to prepare for a large-scale outbreak, which is expected by easing the distance after an increase in vaccination rate and a step-by-step recovery of daily life.

 

The military has designated ‘Goesan St. Mary’s Hospital’ as a medical institution for home treatment management of COVID-19, and established an emergency contact system with 119 to prepare for nighttime emergencies.

 

Home treatment is for those who have consented to home treatment among asymptomatic and mild confirmed patients under the age of 70 who do not have hospitalization factors or underlying diseases.

 

Home treatment is a method of receiving non-face-to-face treatment at a medical institution if abnormal symptoms occur while receiving treatment at home rather than at a treatment-specialized hospital.

 

For confirmed cases in need of care, such as minors and the disabled, home treatment is possible if a guardian is jointly quarantined.

 

Subjects receive health monitoring and non-face-to-face treatment from medical staff at least twice a day, and receive quarantine supplies and basic daily necessities.

 

Asymptomatic patients 10 days after the date of diagnosis, and 10 days after symptom onset in the case of symptoms, the at-home treatment is canceled at the discretion of the medical staff.

 

An official from the public health center said, “Among those confirmed with COVID-19, those with symptoms will be hospitalized promptly, and those with mild or asymptomatic symptoms will be treated at home and thoroughly managed.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