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상습 꼬리물기 교차로 옐로우존 및 무인교통단속장비 투입
기사입력  2021/10/31 [18:48]   임창용 기자

▲ 충북경찰청은 ‘꼬리물기’를 근절하기 위해 옐로우존과 꼬리물기 단속 전용 무인교통단속장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개선된 옥산교차로 모습.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경찰청(청장 정용근)은 교통 정체에도 무리하게 교차로에 진입하는 이른바 ‘꼬리물기’를 근절하기 위해 옐로우존(Yellow Zone)과 꼬리물기 단속 전용 무인교통단속장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교차로 내 꼬리물기는 교통정체를 유발하여 시민들의 교통불편을 가중시키는 주요 교통법규 위반행위로 꼽혀 왔다.

 

충북 경찰은 정용근 충북청장이 영국 재임시절 눈 여겨 보았던 교차로 꼬리물기 단속방법인 옐로우 박스와 무인단속장비를 벤치마킹하기로 하고, 영국주재관 및 경찰청과의 협의를 거쳐 내년말까지 무인교통단속장비 개발과 청주도심에 시범 설치·운영을 추진하고 있다.

 

꼬리물기 단속 전용 무인단속장비 개발 이전까지는 상습적으로 꼬리물기가 발생하는 청주시내 방서교 사거리, 용정사거리 등 주요 정체 교차로 8개소에 옐로우존(Yellow Zone)을 시범 설치하고, 11월 한 달간 입간판·현수막 설치 등 사전 홍보·계도 기간을 거친 후 오는 12월부터 출·퇴근 시간대 교통경찰관을 투입, 캠코더를 활용한 영상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방의 차량 신호가 녹색이라 하더라도 교차로 내 정체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옐로우존에 진입하여서는 안 되며, 만일 녹색신호에 진입하였으나 적색신호로 바뀐 후에도 옐로우존에 머무르고 있다면 단속 대상이 되며 승용차 기준으로 범칙금 4만원 또는 과태료 5만원이 부과 된다.

 

충북경찰은 교차로에서는 사전에 교통 흐름을 파악하고 정체된 상황이라면 녹색신호라도 교차로에 진입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옐로우존은 교통불편을 야기하는 꼬리물기 근절을 위해 도입되는 만큼 시민들의 자발적인 법규 준수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olice, habitual tail biting intersection yellow zone and unmanned traffic enforcement equipment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National Police Agency (Chairman Jeong Yong-geun) is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the Yellow Zone and unmanned traffic enforcement equipment dedicated to cracking down on tail biting in order to eradicate the so-called ‘tail biting’ that enters the intersection unreasonably even in traffic jams.

 

Tail biting at intersections has been cited as a major traffic violation that causes traffic congestion and aggravates traffic inconvenience to citizens.

 

The North Chungcheong Police Department decided to benchmark the yellow box and unmanned enforcement equipment, which are the methods used to control intersection bites, which Chung Yong-geun, the head of Chungbuk Province, looked at during his tenure in the UK. A pilot installation and operation is underway.

 

Until the development of unmanned enforcement equipment dedicated to tail biting, yellow zones were installed on a trial basis at 8 major intersections, including Bangseo Bridge and Yongjeong Intersection in Cheongju, where tail biting occurs habitually. After going through a period of publicity and guidance such as installation, traffic police officers will be dispatched to and from work from December to conduct video crackdowns using camcorders.

 

Even if the traffic signal in front is green, you must not enter the yellow zone if congestion is expected at the intersection. Or a fine of Rs.

 

Chungbuk Police said that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e traffic flow at intersections in advance and not enter the intersection even at a green light if it is in a congested situation. reques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