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시설관리공단, 행복숲체험원 2021년 첫 유아손님 맞이
기사입력  2021/04/07 [17:23]   김병주 기자

 

▲ 유아숲체험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설관리공단(이하 공단)에서 운영하는 충주행복숲체험원의 ‘유아숲체험원’은 지난 6일 올해 개장 첫 손님을 맞이했다.

 

이날 방문한 첫 손님은 서충주어린이집 유아들로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오전에는 3~5세 유아, 오후에는 6~7세 아동으로 나눠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아이들은 '꽃동산에 놀러가요'라는 주제로 선생님의 지도에 따라 다양한 봄꽃을 직접 보고 만지며 해설을 듣고, 도룡뇽 알을 관찰하는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공단의 유아숲체험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작년 한 해 동안 장기 휴장하기 이전에는 연평균 5000명 이상의 유아들이 방문하여 계절별 특화된 프로그램 진행을 통해 숲에서 뛰어놀며 자연과 교감할 수 있도록 하여 인성교육은 물론 감수성과 창의성 증진에 초점을 맞추며 지역 어린이 체험활동의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유아숲체험원은 매주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유아숲체험을 진행하며, 주말에는 탐방객을 대상으로 하는 가족숲체험으로 진행한다.

 

충주행복숲체험원은 방문객이 자연환경에서 안심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생태숲체험·목재문화체험’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Happy Forest Experience Center welcomes first infant guests in 2021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Happy Forest Experience Center operated by Chungju City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Industrial Complex) welcomed its first visitor to its opening this year on the 6th.

 

The first guests who visited this day were infants at Seochungju Daycare Center, divided into 3-5 years old in the morning and 6-7 years old in the afternoon according to the COVID-19 quarantine rules, and the children participated in the program under the theme of'Go to the Flower Garden'. According to the teacher's guidance, we conducted an experience program to see and touch various spring flowers, listen to commentary, and observe salamander eggs.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Industrial Complex's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has an average of 5,000 children visited annually before long-term closures for the past yea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llowing them to play in the forest and communicate with nature through seasonal specialized programs. With a focus on promoting sensitivity and creativity,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spot for local children's experience activities.

 

In addition, the Infant Forest Experience Center conducts the Infant Forest Experience every Tuesday to Friday, and on the weekends it is a family forest experience for visitors.

 

Chungju Happy Forest Experience Center has prepared a variety of programs such as ‘ecological forest experience and wood culture experience’ by following strict quarantine rules so that visitors can experience it with confidence in the natural environmen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