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면단위 행복 보금자리 조성사업 본격 추진
9개 면에 20억씩 180억 투자
기사입력  2021/04/06 [16:17]   임창용 기자

 

▲ 청천보금자리 조감도.  © 임창용 기자


취학아동을 둔 귀농・귀촌 예정 도시민에게 저렴하게 공급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이 ‘행복 보금자리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해 인구 감소와 지역 학교의 분교·폐교화 위기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행복 보금자리 조성사업은 부흥권역 창조적 마을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행복나눔 제비둥지’ 사업(임대주택 12호)의 성공을 각 면지역으로 확대 추진하는 사업이다.

 

면마다 임대주택을 건설해 취학 아동을 둔 귀농·귀촌 예정 도시민들에게 저렴하게 임대할 예정이다.

 

입주자들은 취학아동이 졸업할 때까지 임대주택에서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군은 각 면별로 20억원씩 총 1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동주택 형태로 전용면적 69㎡의 임대주택을 10호씩 조성할 예정이다.

 

올해 1차로 감물면, 장연면, 청천면, 사리면, 불정면에 임대주택을 조성하고, 내년에는 연풍면, 칠성면, 문광면, 소수면에 2차 사업을 실시해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행복 보금자리가 조성되면 입주 신청을 받아 취학아동이 있는 가정 위주로 선발해 입주시킬 계획이다.

 

이를 통해 통폐합 위기에 처한 면지역 학교를 살림과 동시에 인구증가를 통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괴산군 청안면에 위치한 백봉초등학교는 1970년대에는 전교생이 1000명에 달했지만 농촌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2016년 9월에는 충북도교육청의 통폐합 대상 학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마을 주민들이 중심이 돼 추진한 ‘행복나눔 제비둥지’가 운영되면서 백봉초는 학생수가 2018년 20명에서 2021년 37명으로 크게 증가한 바 있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전국적 모범사례인 ‘행복 보금자리 조성사업’의 추진으로 면지역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인구유입으로 각 지역이 활성화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더 많은 사람들이 괴산에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gun, full-fledged promotion of the Myeon-Unit Happiness Home

Invest 18 billion each of 2 billion on 9 sides

Provided at low cost to returning farmers with school children and city residents who are planning to return to the village.

-im changyong reporter

 
Goesan-gun, Chungcheongbuk-do, is planning to actively respond to the crisis of population decline and branching/closing of local schools by implementing the “Happy Home Creation Project”.

 

The Happiness Nest Creation Project is a project to expand the success of the “Happiness Sharing Swallow Nest” project (rental housing No. 12), which was promoted as part of the creative village development project in the revival area, to each area.

 

It plans to construct rental housing in each village and rent it at a low price to the returning farmers and village residents with school children.

 

Tenants can stably live in rental housing until school children graduate.

 

The county plans to build 10 rental houses each with an exclusive area of ​​69m2 in the form of multi-family housing by investing a total budget of 18 billion won (2 billion won each).

 

The plan is to build rental houses in Gammul-myeon, Jangyeon-myeon, Cheongcheon-myeon, Sari-myeon, and Bujeong-myeon as the first this year.

 

In addition, when a happy home is established, it is planned to receive a move-in application and select and move in mainly to families with schoolchildren.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the school in the Myeon area, which is in crisis of consolidation, will be saved, and at the same time, it will revitalize the local community through population growth.

 

Baekbong Elementary School, located in Cheongan-myeon, Goesan-gun, had a total of 1,000 students in the 1970s, but as the rural population continued to decline, it was listed on the list of schools subject to consolidation by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n September 2016.

 

However, the number of students in Baekbongcho has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20 in 2018 to 37 in 2021 with the operation of the “Happy Sharing Swallow Nest,” promoted by the villagers.

 

Lee Cha-young, head of Goesan County, said, “By promoting the'Happy Homes' Project, which is a national model, we will improve the settlement conditions in the Myeon area and revitalize each area through the influx of population.' I will try my best to be able to do it,”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