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대규모 봄꽃 정원 사업 추진
코로나블루 시원하게 날려줄 활력소 기대
기사입력  2021/04/06 [09:01]   임창용 기자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이 풍광이 수려한 단양강변을 찾는 지역 주민들과 방문객들을 위해 코로나블루를 시원하게 날려줄 대규모 봄꽃 정원 사업을 추진한다.

 
6일 군은 단양읍 상진리 장미터널부터 단양강 잔도 입구까지 길이 1.2km, 면적 1만1240㎡ 규모의 유채꽃 가득한 꽃밭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을 담당하는 단양읍은 지난달 11일 로터리 작업과 꽃씨 파종을 완료했으며, 지속적인 물주기와 시비 등 관리를 통해 5월 중순경 꽃이 피기 시작해 5월 말 또는 6월 초 만개한 유채꽃을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상진리 강변은 그간 잡풀과 잡목이 우거지고 무단 투기된 쓰레기 등으로 도시미관을 저하시킨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단양읍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지난해 봄철 메밀꽃밭과 가을철 코스모스 정원으로 탈바꿈돼 주민들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다.

 
더욱이 유례없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일상의 제약이 길어지면서 무력감과 우울감을 느끼는 군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화사하고 아름다운 꽃들이 큰 위로와 활력소가 됐다는 호평이 많다.

 
군은 단양강 수변의 수질 개선과 대규모 야생화 식생대 조성을 위한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사업’도 추진한다.

 
지난해 10월 한강유역환경청의 ‘2020년 친환경 청정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단양읍 별곡리∼상진리 수변 2.7km 구간에 생태복원을 위한 1만6916㎡ 면적의 사면 식생대가 조성 중이다.

 
군은 올해 단양읍 도전리∼별곡리에 2만3105㎡ 면적의 식생대를 추가로 조성하며, 오는 6월께 유채꽃과 함께 다년생인 금계국, 샤스타데이지부터 일년생일 백일홍 등 만개한 꽃들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변형준 단양읍장은 “상진리 단양강변을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적합한 야외관광지로 단장해 많은 분들이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유채꽃밭 외에도 추진 중인 상진나루 계류장 조성사업의 900㎡ 잔디블록 광장과 단양호 수질개선사업의 비탈면 야생화 식생대로 단양강변은 볼거리가 훨씬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단양읍은 사계절 활짝 핀 꽃들이 방문객들에게 좋은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올 가을에는 유채꽃이 진 자리에 코스모스 정원을 조성해 일년 내 내 꽃내음 가득한 단양강 수변 장관을 연출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promotes large-scale spring flower garden project

Expecting a vitality to blow up Corona Blue coolly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No. 1 tourism, is promoting a large-scale spring flower garden project that will cool down Corona Blue for local residents and visitors visiting the Danyang River, where the scenery is beautiful.

 
On the 6th, the county announced that it plans to build a flower garden full of rape flowers with a length of 1.2km and an area of ​​11,240㎡ from the rose tunnel in Sangjin-ri, Danyang-eup to the entrance of Jando on the Danyang River.

 
Danyang-eup, in charge of the project, completed the rotary work and seeding of flower seeds on the 11th of last month, and through continuous watering and fertilization management, flowers begin to bloom in mid-May, and you can see the rape flowers in full bloom at the end of May or early June. Expected.

 
There have been criticisms that the riverside of Sangjin-ri deteriorates the aesthetics of the city due to the thickening of jumbled grass and miscellaneous trees and trash that has been dumped without permission.However, Danyang-eup's continuous efforts were transformed into a buckwheat flower garden in the spring and a cosmos garden in the autumn, and received a lot of praise from residents.

 
Moreover, the unprecedented Corona 19 situation has prolonged daily constraints, and there are many favorable comments that the bright and beautiful flowers have become a great comfort and vitality to military people and tourists who feel helpless and depressed.

 
The county is also promoting the “Han River Water System Danyang Lake Water Quality Improvement Project” to improve the water quality of the Danyang River and create a large-scale wild flower vegetation zone.

 
In October last year, it was selected for the '2020 Eco-friendly Clean Project' contest by the Han River Basin Environment Administration and invested a total project cost of 4 billion won, creating a vegetation zone on a slope with an area of ​​1,6916 m2 for ecological restoration in the 2.7 km section of Byeolgok-ri ~ Sangjin-ri, Danyang-eup. In progress.

 
The county is expected to create a vegetation zone with an area of ​​23,105 square meters in Dojeon-ri ~ Byeolgok-ri, Danyang-eup this year, and flowers in full bloom such as perennial Geumgye-guk and Shasta Daisy, which are perennials, can be seen in June. .

 
Danyang-eup Mayor Byeon Byeon-jun said, “We will renovate the Danyang River in Sangjin-ri as an outdoor tourist destination suitable for the post-corona era so that many people can find it.” The slope of the business will be much richer to see along the Danyang River as wild flowers vegetation.”

 
Meanwhile, Danyang-eup plans to create a cosmos garden in the place of rape blossoms this fall so that the flowers in full bloom throughout the four seasons can be a good memory for visitors, creating a spectacular view of the Danyang River waterfront within the yea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