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수해 현장 상황·복구활동·문제점·개선방향 등 담은 ‘수해 백서’ 발간
향후 유사 재해 시 신속 대응과 수습을 위한 재난 대응 지침서로 활용
기사입력  2021/04/06 [07:38]   김병주 기자

 

 

▲ 수해백서발간(20.8.13 조길형충주시장 수해복구현장방문)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가 지난해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전례 없는 피해를 입은 수해 현장 상황, 복구활동, 문제점 및 개선방향 등을 담은 ‘수해 백서’를 발간한다.

 

백서에는 당시 긴박했던 인명, 주택, 도로, 농지 등 900억원에 달하는 피해 상황, 응급대응, 신속한 피해조사를 통한 특별재난지역 지정, 도내 최대 규모의 복구비 1956억원 확보 및 복구과정 등 수해 관련 모든 자료를 취합해 생생하게 기록할 예정이다.

 

또 구호 및 복구 활동에 헌신적으로 참여해준 각계각층 자원봉사자의 활동 기록과 수재의연금품의 기부 내역, 당시 수재민의 아픔, 위기 극복을 위한 아름답고 감동적인 미담 등도 세세히 수록한다.

 

조길형 시장은 “이번 수해 백서는 지역 상황에 맞게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재난재해 대응체계 및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재난 대비 교과서’가 될 수 있도록 알차게 구성했다”며, “선제적 재난 대응 지침서로 활용해 앞으로의 풍수해 자연 재난 대응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수해 백서는 올해 6월 말까지 편찬을 마무리하고 하반기 중 책자와 이북(e-book)으로 제작해 충주소방서, 한국농어촌공사 충주지사, 한국전력공사충주전력지사 등 지역 내 재난관리책임기관 및 전국 지자체에 배포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publishes a “Water Damage White Paper” containing the situation of the flood damage site, recovery activities, problems, and directions for improvement

 

Use as a disaster response guideline for quick response and recovery in future similar disasters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ty published a'Water Damage White Paper' that contained unprecedented damage caused by the torrential downpour that fell from July 28 to August 11 last year, recovery activities, problems, and directions for improvement. do.

 

In the white paper, all the data related to flood damage, such as the urgent human life, housing, road, farmland, etc., which amounted to 90 billion won, emergency response, special disaster area designation through rapid damage investigation, and the largest recovery cost of 1956 billion won in the province, and the recovery process. It will be collected and recorded vividly.

 

In addition, it contains a detailed record of the activities of volunteers from all walks of life who devoted themselves to the relief and recovery activities, the details of donations of the flood victims' pension, the pain of the flood victims at the time, and a beautiful and touching story to overcome the crisis.

 

Mayor Jo Gil-hyung said, “This flood damage white paper has been fully structured to become a'disaster preparedness textbook' that presents a disaster response system and improvement measures that can be practically applied according to local conditions,” and said, “Used as a preemptive disaster response guideline. It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in responding to natural disasters caused by storms and floods in the future.”

 

Meanwhile, the flood damage white paper was compiled by the end of June of this year and produced as a booklet and e-book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t is planned to be distributed to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