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종배 의원, 박원순·오거돈 방지하는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비용만 약 824억원, 재·보궐선거 원인 제공자에게 선거비용 책임 묻는다
기사입력  2021/03/31 [12:19]   김병주 기자

 

▲ 이종배 의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3선)은 31일 성폭력범죄 등 중대범죄를 저지른 선출직공직자가 퇴직·사퇴해 재·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경우, 국가로부터 선거비용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전액 반환하도록 하는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을 대표발의했다.

 

이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전직 시장들이 권력형 성범죄를 저질러 사망·사퇴한 탓에 치러지는 선거로, 약 824억원의 세금 및 행정력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현행법상 선출직공직자가 임기 중 저지른 범죄 등으로 퇴직·사직하여 재·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경우에 귀책사유를 제공한 사람에게 선거비용으로 보전받은 금액 등을 반환할 의무를 부과하지 않고 있어, 그에 따른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이 되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공직선거법」개정안을 통해 당선의 효력이 상실되거나 법원의 확정판결로 퇴직하는 경우, 또는 성폭력 등 중대범죄를 저지르는 등 재·보궐선거 실시의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한 사람은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반환·보전받은 금액을 전액 반환하도록 했다.

 

이종배 의원은 “이번 선거는 전직 시장들의 권력형 성범죄로 인해 발생한 보궐선거임에도 그 부담을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며, “재·보궐선거 원인 제공자에게 선거비용 책임을 물어 선출직공직자들의 정치적 책임을 강화하고, 국민혈세가 낭비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Lee Jong-bae, Park Won-soon, representative proposal of a partial amendment to the Public Officials Election Act to prevent augmented money

 

Seoul-Busan mayoral by-election cost is about 82.4 billion won, and the re-election by-election is responsible for the cost of the election.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Rep. Lee Jong-bae (Chungju, Chungcheongbuk-do, 3rd line), chairman of the National Power Policy Committee, said that if an elected official who committed serious crimes such as sexual violence crimes on the 31st retires or retires and a re-election is held, A representative proposal was made to the'Partial Amendment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which requires that the total amount of the money reserved for election expenses is returned.

 

The Seoul-Busan mayoral by-election is due to the deaths and resignations of former mayors committing power-type sex crimes, and is expected to cost about 82.4 billion won in tax and administrative power.

 

However, under the current law, in the case of retirement or resignation due to a crime committed by an elected official during the term of office and a re-election is held, there is no obligation to return the amount retained as election expenses to the person who provided the reason attributable to it. The burden that follows is still the people's share.

 

Accordingly, the Election Commissioner for the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who provided the direct cause of the re-or by-election, such as when the election was lost through the amendment to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retired through a final judgment of the court, or committed serious crimes such as sexual violence The total amount returned or retained from the company was to be returned.

 

Rep. Lee Jong-bae said, "Even though this election is a by-election that was caused by the power-type sex crimes of former mayors, the burden is being passed on to the people intact." And hope that the national blood tax will not be was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 15일부터 75세 이상 화이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