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원대, 교육부 5주기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 교육부장관 표창
대전·충청권 소재 사립대학 중 유일하게 최우수 A등급 획득
기사입력  2021/02/23 [14:46]   임창용 기자

 

▲ 서원대는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 주관 ‘5주기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에서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서원대학교(총장 손석민)는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주관하는 ‘5주기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에서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은 교육 여건, 교육 과정, 교육 성과 등 3개 영역, 26개 지표로 구분해 교원양성기관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진단하는 평가로, 4년제 대학 총 154개교를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진단 결과 사범대학의 경우 전국 45개교 가운데 대전·충청권 소재 사립대학 중 유일하게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해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게 되었으며, 일반대학 교직과정은 B등급을 획득했다.

 

  이에 따라 서원대학교는 사범대학 신입생 정원 조정 면제 및 일반대학 7개 학과의 교직 과정을 유지하며 명문 교원양성기관으로서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다.

 

  손석민 총장은 “이번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것은 교수와 학생, 직원 등 전 구성원들의 노력의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미래교육현장에서 요구하는 참된 예비교사 양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원대학교는 1973년 청주여자사범대학으로 출범, 청주사범대학을 거쳐 1988년 일반대학인 서원대학교 사범대학으로 개편하여 40여 년 간 유능하고 성실한 교사를 배출해 왔다.

 

  매년 다수의 교원임용시험 합격자를 낸 서원대학교는 지난 2018년에는 131명, 2019년에는 129명, 2020년 143명의 합격자를 배출했으며, 최근 2021년 교원임용시험에서는 108명이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하는 ‘창의교육 선도 교원 양성대학 운영사업’에 지방 사립대학으로서 유일하게 선정되어 현재 3차년도 사업을 운영 중이며, 교육봉사 ‘찾아가는 열린학교’, 교학상장(敎學相長) 워크숍, 예비교사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최적화된 교원양성 체계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won University, 5th anniversary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teacher training institution competency diagnosis education minister commendation

The only private university in Daejeon and Chungcheong region to obtain the best A grade

-im changyong reporter

 
Seowon University (President Sohn Seok-min)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s obtained the highest grade, A, in the “5th Cycle Teacher Training Organization Competency Assessment”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Korea Educational Development Institute.

 

  The teacher training institution's competency diagnosis is an evaluation that comprehensively diagnoses the competency of the teacher training institution by dividing it into three areas, 26 indicators, including educational conditions, curriculum, and educational performance, and was conducted for a total of 154 four-year universities.

 

  As a result of the diagnosis, the College of Education was the only private university in the Daejeon and Chungcheong region among 45 schools nationwide to receive the highest grade A, which was awarded the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Education's citation.

 

  Accordingly, Seowon University was able to maintain its reputation as a prestigious teacher training institution by exempting the adjustment of the number of freshmen from the College of Education and maintaining the teaching courses in 7 departments of general universities.

 

  President Sohn Seok-min said, "The highest grade in the competency test of this teacher training institution was the result of the efforts of all members, including professors, students, and staff." .

 

  Meanwhile, Seowon University was founded in 1973 as Cheongju Women's Teacher's College, followed by Cheongju Normal University and reorganized into Seowon University's Normal University in 1988, and has produced competent and sincere teachers for more than 40 years.

 

  Seowon University, which passed a number of faculty appointment exams every year, produced 131 students in 2018, 129 in 2019, and 143 in 2020.In the recent 2021 teacher appointment exam, 108 people were listed.

 

  In addition, it was the only local private university to be selected as a local private university in the'Creativity Education Leading Teacher Training College Operation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Korea Science and Creativity Foundation, and is currently operating the 3rd year project. We are concentrating on establishing an optimized teacher training system, such as running a workshop and programs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pre-service teacher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