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노인,‘福이 들어오는 복주머니’의료진 전달
노인맞춤돌봄서비스 프로그램 일환, 150여 명 독거노인 참여
기사입력  2021/02/23 [11:29]   김병주 기자

 

▲ 복주머니 의료진 전달 (충주의료원 황규범 공공의료팀 사원, 김웅 충주시노인복지관장, 정인영 공공의료팀장)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노인복지관(관장 김웅)과 한국돌봄사회적협동조합충주지부(지부장 백수진)는 23일 코로나19를 위해 힘쓰는 의료진에게 복주머니와 영양간식을 전달하며 따뜻한 나눔을 이어갔다.

 

이날 행사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프로그램인‘복주머니 만들기’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150여 명의 독거노인이 참여했다.

 

노인들은 정성스럽게 작성한 위로와 격려의 손편지 및 영양간식을 복주머니에 담아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는 선별진료소 운영 의료진에 전달했다.

 

특히, 노인들이 꾹꾹 눌러쓴 손편지에는 “코로나19로부터 충주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한 해 많이 애썼다”, “의료진들이 있어서 우리가 편안하게 지낼 수 있었다”, “올해는 코로나19가 얼른 종식되었으면 좋겠다”, “모두 지난 한 해 수고 많이 했다. 2021년에도 새해 복 많이 받아요” 등 다양한 메시지를 담아 따뜻한 의미를 더했다.

 

신승철 노인장애인과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홀로 계신 어르신들의 우울감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울 예방, 인지능력 등의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우울감과 고립감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의료진분들도 어르신들의 정성이 담긴 복주머니로 용기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사업은 65세 이상 독거노인 대상으로, 말벗·안전확인, 사회참여 생활교육, 일상생활지원(가사)과 우울 예방 프로그램인 특화서비스를 제공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안정된 노후생활을 보장해주는 사업이다.

 

노인맞춤돌봄 수행기관에서는 코로나19로 우울감을 보이는 노인을 대상으로 콩나물 키우기, 개운죽 만들기, 한과 만들기, 보리 새싹 키우기, 행복 인형 만들기 등 우울증 극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lderly people in Chungju, delivered “lucky bags” to the medical staff

 

Part of the Elderly Customized Care Service Program, more than 150 elderly living alone participated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Senior Welfare Center (Director Kim Woong) and the Chungju branch of the Korean caring social cooperative (Director Baek Su-jin) continued warm sharing by delivering lucky bags and nutritious snacks to medical staff working for Corona 19 went.

 

The event was held as part of the “making a lucky bag,” a service program tailored to the elderly, and more than 150 elderly people living alone participated.

 

Elderly people put carefully written comfort and encouragement handwritten letters and nutritious snacks in lucky bags and delivered them to the medical staff of screening clinics who are striving to overcome the coronavirus.

 

In particular, in the handwritten letters of the elderly, “I worked hard over the past year to protect the citizens of Chungju from Corona 19”, “We have medical staff so we could be comfortable”, “I hope that Corona 19 will soon end this year. ”, “Everyone worked a lot last year. It added a warm meaning with various messages such as "Happy New Year's Day in 2021."

 

Shin Seung-cheol said, “As Corona 19 is prolonged, we are actively promoting programs such as depression prevention and cognitive abilities in a situation where anxiety about infection increases and the feelings of depression of the elderly who are alone are increasing due to social distancing.” I will try in various ways to relieve their depression and isolation.”

 

He also added, “I hope that the medical staff will also gain courage with the lucky bags of the elderly.”

 

The Elderly Tailored Care Service Program provides specialized services, such as horse friends and safety checks, social participatory life education, daily life support (housework) and depression prevention programs, for elderly people 65 years of age or older living alone to establish a social safety net and ensure a stable retirement life. It's a business.

 

The tailored care for the elderly has continuously conducted various programs to overcome depression, such as growing bean sprouts, making good luck porridge, making Korean sweets, growing barley sprouts, and making happy dolls for the elderly who are depressed by Corona 19.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