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각 기관・단체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 릴레이 캠페인 동참
이준배 단양경찰서장・김혜숙 단양군여성단체협의회장, 챌린지 참여
기사입력  2021/02/23 [09:01]   임창용 기자

 

▲ 지난 22일 이준배 단양경찰서장은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챌린지에 동참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단양군에서 국가균형발전의 뜻을 담아 류한우 단양군수가 첫 테이프를 끊었던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챌린지의 후속 참여자로 이준배 단양경찰서장, 김혜숙 단양군여성단체협의회장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지난 22일 단양군은 이준배 서장과 김혜숙 회장이 ‘지역균형뉴딜 스타트는 동서고속도로 通하게 하는 거’, ‘버려진 내륙의 외딴섬 끊어진 허리를 이어주세요’ 라는 메시지가 담긴 피켓을 들고 캠페인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 단양군여성단체협의회 김혜숙 회장은 지난 22일 ‘‘버려진 내륙의 외딴섬 끊어진 허리를 이어주세요’ 피켓을 들고 캠페인에 참여했다.  © 임창용 기자


이번 챌린지는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이라는 국가균형발전의 염원을 담아 강원도 정선군을 비롯해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태백, 삼척, 동해, 영월, 제천, 단양)가 진행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을 통해 이준배 단양경찰서장은 “이번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챌린지의 동참을 통해 육ㆍ해상 교통인프라 연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국가균형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으며, 김혜숙 회장은 “국민 모두가 염원하는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에 한 발짝 다가가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이번 챌린지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준배 서장은 다음 참여자로 이상우 단양군기업인협의회장, 박영렬 경찰발전위원장, 김영기 단양농업협동조합장을, 김혜숙 회장은 정옥림 단양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대표위원장, 김미정 단양지역자활센터장, 최병기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장을 지목했다.

 
지난 19일에는 류한우 단양군수의 지목을 받은 단양군의회 장영갑 의장이 챌린지에 동참하며, 동서고속도로의 조기개통 필요성을 강조한바 있다. 단양군은 향후에도 동서고속도로추진협의회 회원시·군과 함께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participated in the Early Opening Relay Campaign

Danyang Police Chief Lee Jun-bae and Kim Hye-sook, Chairman of Danyang County Women's Association, participated in the challenge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 County Police Chief Lee Jun-bae and Danyang County Women's Association Chairman Kim Hye-sook joined the campaign as follow-up participants to the “East-West Expressway Early Opening” Challenge, where Danyang County head Ryu Han-woo cut the first tape with the intention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Danyang-gun, Chungcheongbuk-do.

 
On the 22nd, Danyang-gun announced on the 22nd that the campaign was continued with a picket with the message ‘The start of the regional balance new deal is to make the East-West Expressway communicate’ and ‘Please connect the broken back of a deserted inland island’.

 
This challenge is a campaign conducted by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Taebaek, Samcheok, Donghae, Yeongwol, Jecheon, and Danyang) as well as Jeongseon-gun, Gangwon-do, with the desir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of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Through the campaign, Danyang Police Chief Lee Jun-bae said, “I hope that by participating in this East-West Expressway Early Opening Challenge, we can increase public interest in linking land and sea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and contribute to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 joined this challenge with a desperate heart hoping to take one step closer to the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that all the people wish for."

 
On the other hand, Lee Jun-bae is the next participant: Sang-woo Sang-woo, chairman of the Danyang-gun Entrepreneur Council, Park Young-ryul, chief of the police development committee, Kim Young-gi, head of the Danyang Agricultural Cooperative Association, and Kim Hye-sook, chairman of the Danyang-gun Community Security Council, Kim Mi-jeong, head of the Danyang Regional Self-Sufficiency Center, and Choi Byeong-gi, Sobaeksan National Park, Northern Office. I pointed to the warden.

 
On the 19th, Danyang County Council Chairman Jang Young-gap, who was designated by Danyang County head Ryu Han-woo, participated in the challenge and emphasized the need for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In the future, Danyang-gun plans to make various efforts to form a national consensus for the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with Si and Gun members of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