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기섭 진천군수, 수도권내륙선 유치 소망 릴레이 챌린지 진행
기사입력  2021/02/22 [10:01]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송기섭 진천군수가 22일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을 염원하는 SNS 챌린지를 시작했다.

 

  이번 캠페인은 진천군이 처음 제안해 충청북도, 경기도,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등 6개 지방정부가 공동 추진 중인 수도권내륙선 유치의 대국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추진됐다.

 

  챌린지 첫 주자로 나선 송 군수는 이 날, 수도권내륙선 유치 염원의 메시지가 담긴 피켓을 들고 찍은 사진을 개인 SNS에 게재하며 챌린지 동참을 호소했다.

 

  그는 “해당 노선은 수도권과 지방을 연결해 수도권 집중화현상을 완화하고 지역균형발전 현실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수도권내륙선이 품고 있는 가치를 더욱 많은 사람들이 공유할 수 있도록 챌린지에 함께 해달라” 고 말했다.

 

  또 “국토부, 기재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에 수도권내륙선의 타당성과 필요성을 적극 알려온 지난 2년간의 노력이 좋은 결과물로 이어져 철도 불모지인 진천군에 철도길이 열릴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 고 덧붙였다.

 

  송 군수는 다음 릴레이 주자로 김성우 진천군의회 의장, 한범덕 청주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을 각각 지목했다.

 

  한편 6개 지자체의 초광역권 우수 협력사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수도권내륙선은 해당 구간에 충북혁신도시,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청주국제공항, 오창방사광가속기, 안성테크노밸리 등 주요 국책사업지와 지역거점이 자리하고 있어 노선이 확정될 경우 기존 경부선 위주의 발전축에서 벗어나 개발 소외 지역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ong Ki-seop, head of Jincheon County, proceeds with a relay challenge to attract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bongsu kim reporter

 
  On the 22nd, Song Ki-seop, Jincheon-gun commander, launched an SNS challenge in hopes of reflecting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plan of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This campaign was first proposed by Jincheon-gun and was promoted to spread consensus to the public to attract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which is jointly promoted by six local governments including Chungcheongbuk-do, Gyeonggi-do, Cheongju, Hwaseong-si, and Anseong-si.

 

  On this day, Gunsu Song, who started as the first runner of the challenge, posted a picture taken with a picket containing a message of aspirations for attracting a metropolitan inland ship and appealed for participation in the challenge.

 

  He said, “The route is equipped with optimal conditions that can alleviate the centraliz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by connecting the metropolitan area with the local area and contribute greatly to the realization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He added, “The challenge is to allow more people to share the value of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Please be with me” he said.

 

  In addition, “We will do our best to open the railroad route in Jincheon-gun, a wasteland of railroads as a result of the efforts of the last two years that have actively informed the feasibility and necessity of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He added.

 

  Gunsu Song designated the next relay runners, Kim Seong-woo, chairman of the Jincheon County Council, Han Beom-deok, Mayor of Cheongju, Mayor Seo Cheol-mo, and Mayor of Anseong, Bora Kim.

 

  Meanwhile,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which is positioned as an excellent case of cooperation in the ultra-wide area of ​​6 local governments, has major national project sites and regional bases such as Chungbuk Innovation City, Jincheon National Athlete's Village, 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 Ochang Radiation Light Accelerator, and Anseong Techno Valley. If the route is confirm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ble to break away from the existing Gyeongbu line-centered power generation axis and prepare a new era for development in underdeveloped area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