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올해 첫 과수묘목 접붙이기 진행
기사입력  2021/02/19 [19:16]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전국 최대 묘목 산지인 충북 옥천군 이원면에서는 온라인묘목판매행사를 앞두고 묘목농가들은 묘목 접붙이기가 한창이다.

 

19일 이원면의 한 농원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키위 나무 접붙이기 작업을 시작했다.

 

접붙이기는 서로 다른 두 나무의 일부를 잘라 하나로 연결하는 인위적인 재배기술로 최적의 기후조건으로 내성에 강한 우량 묘목을 생산하는 옥천군 이원면에서 이맘때면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뿌리를 통해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나무는 바탕나무(대목(臺木))라 부르고, 실제 과실 등을 얻기 위한 나무는 접수(椄穗) 또는 수목(穗木)이라 부른다.

 

이날 작업을 통해 길이 7~10㎝ 정도로 붙여진 대목과 접수는 1년 후인 내년 나무 심는 철을 맞춰 최대 길이 150~200㎝까지 키인후 시중에 유통된다.


전국 첫 묘목특구로 전국 묘목 생산과 유통의 중심지인 옥천군에서는 매년 3월말이면 옥천묘목축제가 열렸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부터는 온라인 판매행사로 전환하였다. 올해는 오는 3월 5일부터 4월 5일까지‘온라인과 함께하는 옥천묘목 판매행사’로 열린다.

 

기존 현장 중심의 전시·판매 행사는 열리지 않지만, 개별 농원의 묘목 판매는 평상시처럼 이뤄진다. 이에 따라 군은 온라인 판매활성화를 위해 군 홈페이지에 농원별 판매처를 연결하여 비대면 판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군은 TV, 신문, 인터넷 포털사이트, 블로그, 유튜브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해 고객들이 직접방문 없이 온라인 및 전화구매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특히, 군과 옥천이원묘목영농조합법인은 상생 협력 체계를 마련해 지역 상품권인 옥천사랑상품권으로 묘목을 구입 시 최대 50만원 한도 내에서 2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김재종 군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축제는 비대면으로 진행하지만 개별 농원에서 묘목 판매는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구매를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한편, 2005년 전국 유일의 묘목산업특구로 지정된 옥천군은 240㏊의 묘목밭이 있다. 한해 1,700만 그루의 유실수·조경수가 이곳에서 생산되고, 전국 유통량의 70%를 공급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gun, this year's first fruit tree seedling grafting

-im changyong reporter

 

In Iwon-myeon, Okcheon-gun, Chungbuk, the nation's largest seedling production center, seedling farmers are in full swing ahead of an online seedling sale event.

 

On the 19th, a farm in Lee Won-myeon began grafting kiwi trees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Grafting is an artificial cultivation technique that cuts and connects two different trees. It is a landscape that can be seen at this time of year in Iwon-myeon, Okcheon-gun, which produces high-quality seedlings that are resistant to resistance under optimal climate conditions.

 

The tree that supplies nutrients through the roots is called a batang tree (large tree), and the tree to obtain the actual fruit is called a receptionist (椄穗) or a tree (穗木).

 

Through the work on this day, the large trees and receptions that are attached to the length of 7-10 cm are distributed to the market after heightening up to 150-200 cm in length according to the season for planting trees next year, one year later.


The Okcheon Seedling Festival was held at the end of March every year in Okcheon-gun, the nation's first special sapling zone, the center of national sapling production and distribution.

 

Howev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t has switched to an online sales event from last year. This year, it will be held from March 5th to April 5th as an “Online Sales Event for Okcheon Seedlings”.

 

Existing site-centered exhibitions and sales events are not held, but sales of seedlings at individual farms are carried out as usual. Accordingly, the county plans to support non-face-to-face sales by linking sales outlets for each farm to the county homepage to revitalize online sales.

 

In addition, the military supports customers to make online and phone purchases without direct visits by using various promotional media such as TV, newspapers, Internet portal sites, blogs, and YouTube.

 

In particular, the County and Okcheon Iwon Seedlings Farming Association have established a win-win cooperation system, so when purchasing seedlings with the Okcheon Love Gift Certificate, a local gift certificate, you can receive a 20% discount for up to 500,000 won.

 

Governor Kim Jae-jong said,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festival is conducted non-face-to-face, but since seedlings are sold normally in individual farms, we ask for your interest and purchase."


On the other hand, Okcheon-gun, designated as the nation's only special seedling industry zone in 2005, has 240㏊ seedling fields. 17 million lost and landscaping trees are produced here a year, supplying 70% of the nationwide distribut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