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제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천시, 838억원 투입 소각시설 증설사업 탄력
기사입력  2021/02/18 [17:58]   임창용 기자

  

▲ 자원관리센터 전경.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제천시는 지난해 여름 수해로 큰 피해를 입었던 제천시 자원관리센터 소각시설의 증설사업 총사업비 838억 원 중 설계비 3억을 확보함에 따라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작년 집중호우에 의한 산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자원관리센터의 폐기물 처리의 어려움과 함께 소각시설 노후 및 생활폐기물의 발생량 증가에 대한 대책마련이 절실한 상황에서, 이상천 시장은 환경부장관 현장방문 시 소각시설 증설의 필요성을 부각시켜 국비반영을 건의하고 충북도 및 환경부, 국회를 수차례 방문하여 제천시 생활폐기물 처리실태 및 소각시설 증설의 시급성을 강조하며 결과를 얻어내는 뚝심을 보여줬다.

 

  또한, 국회 예결위 소속인 엄태영 국회의원은 폐기물분야 지역 최대 현안사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함께 노력을 기울여 국비 확보에 일익을 담당하였다.

 

  아울러, 시는 그동안 노후 소각시설 대책으로 국비사업 선정을 위한 사전행정절차를 추진하고 있었으나, 국비를 조기에 확보함으로서 사업을 수년 앞당기고 수해의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전환하는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시 관계자는 “올해 확정된 소각시설 증설사업은 2025년까지 자원관리센터 부지 내에 건설 예정으로 하루 200톤 규모의 생활폐기물의 소각 처리가 가능하고, 생활폐기물을 제외한 소각재만 매립하여 매립장 사용기간을 많이 연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실시설계 시 오염방지 시설을 더욱 보강 강화시켜 클린 소각장의 모범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시는 소각시설 국비사업 확보에 따라 기본 및 실시설계와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소각장을 준공시켜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cheon City puts 83.8 billion won in incineration facility expansion project

-im changyong reporte

 

  Jecheon City announced that it secured a design cost of 300 million won out of the total project cost of 83.8 billion won for the expansion project of the Jecheon Resource Management Center, which was heavily damaged by the flood damage last summer, and laid a foothold for stable disposal of household waste.

 

  Mayor Lee Sang-cheon expanded incineration facilities when the Minister of Environment visits the site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a desperate need for countermeasures against the deterioration of the incineration facility and the increase in the amount of household waste, along with the difficulty in disposing of waste at the Resource Management Center, which was severely damaged by a landslide caused by the heavy rain last year It highlighted the necessity of the government, suggested reflecting the government's expenses, and visited the Chungbuk-do,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several times to emphasize the actual condition of domestic waste treatment and the urgency of expanding incineration facilities in Jecheon, and showed the determination to obtain results.

 

  In addition, Um Tae-young,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the largest pending project in the area of ​​waste, and made efforts together to play a part in securing national funds.

 

  In addition, the city has been pursuing pre-administrative procedures to select state-funded projects as a countermeasure for deteriorated incineration facilities, but by securing the government expenditure early, the project has been advanced several years and the crisis of flood damage has been transformed into a new opportunity.

 

  A city official said, “The incineration facility expansion project confirmed this year is scheduled to be built on the site of the Resource Management Center by 2025, so it is possible to incinerate 200 tons of domestic waste per day. We expect to be able to extend it,” he said. “We will set an example of a clean incinerator by reinforcing and reinforcing pollution prevention facilities, especially in the detailed design.

 

  The city plans to complete the incineration plant as soon as possible through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basic and detailed design and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in accordance with securing the state-funded project for incineration facilities to ensure stable disposal of household wast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