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한우 단양군수,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챌린지 동참
기사입력  2021/02/17 [09:01]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류한우 단양군수가 지난 16일 국가균형발전의 염원을 담아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  챌린지에 동참하며, 전 국민적 공감대 형성 필요성을 강조했다.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 챌린지는 동서고속도로의 조기개통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자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단양, 제천, 영월, 정선, 태백, 삼척, 동해)가 올해 처음 시작한 캠페인이다.

 
이번 챌린지는 7개 시군의 시장·군수가 2월 셋째 주에 동시에 시작해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의 염원을 담은 메시지를 전달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챌린지를 통해 “정부에서 강조하는 국가 균형발전과 낙후 지역의 고른 발전을 위해 중부권 육상교통과 동·서해안 해상교통을 연결할 수 있는 동서고속도로의 조기 개통은 조속히 실현돼야한다”며, “양방향 동서고속도로가 조기 개통될 수 있도록 보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류 군수는 지난 2019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장 의장을 맡아 평택∼삼척 동서고속도로 완전 개통을 위한 정기포럼 개최,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사회단체대표 연석회의, 청와대 국민청원 추진 등 열정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제천∼영월(29.0㎞) 구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비관적인 전망에도 정책성과 지역균형발전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지난해 8월 극적으로 예타를 통과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특히, 제천∼영월 구간은 동제천 IC 및 북단양·구인사IC와 연결되는 만큼 지역 접근성 향상에 주민들의 기대도 크다.

 
류 군수는 이날 챌린지에서 다음 참여자로 장영갑 단양군의회 의장, 이준배 단양경찰서장, 김혜숙 단양군여성단체협의회장을 지목했다.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는 올해 자체 수립한 홍보계획에 따라 향후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과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를 면담하고, 언론사, SNS 등을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도 개최해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총연장 250.4㎞에 달하는 평택∼삼척 동서고속도로는 1997년 착공해 2015년까지 충주∼제천 구간이 개통된 이후 현재까지 잔여 구간(제천∼삼척)의 착공이 진행되지 않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an-woo Ryu, head of Danyang-gun, participates in the East-West Expressway Early Opening Challenge between Pyeongtaek and Samcheok

 -im changyong reporte

 

On the 16th,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participated in the “East-West Expressway Early Opening” challenge, emphasizing the need to form a consensus across the country.

 
The East-West Expressway Early Opening Challenge is the first campaign launched this year by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Danyang, Jecheon, Yeongwol, Jeongseon, Taebaek, Samcheok, and Donghae) to spread the need for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This challenge begins in the third week of February by the mayors and counties of seven cities and counties, delivering a message expressing the wish for the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and pointing out the next participant. Through the challenge,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said, “The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which can connect land transportation in the central region and maritime transportation on the east and west coasts, must be realized as soon as possibl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even development of underdeveloped regions emphasized by the government.” We ask for more people's interest and participation so that the two-way East-West Expressway can be opened early.”

 
Gunsu Ryu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in 2019 and has been making passionate efforts such as holding a regular forum for the complete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between Pyeongtaek and Samcheok,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a conference meeting for representatives of social groups, and promoting a petition for the Blue House.

 
As a result, in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etween Jecheon and Yeongwol (29.0 km), despite the pessimistic outlook, it was highly evaluated in terms of policy performance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was evaluated as having played an important role in passing the dramatic yesta in August of last year.

 
In particular, as the Jecheon-Yeongwol section is connected to Dongjecheon IC and North Danyang/Guinsa IC, residents are expected to improve local accessibility.

 
Gunsu Ryu appointed Danyang County Council Chairman Jang Young-gap, Danyang Police Chief Lee Jun-bae, and Danyang County Women’s Association Chairman Kim Hye-sook as the next participants in the challenge.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meets key personnel such as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 public relations plan established this year, and holds various events using media companies and SNS to raise public interest in early opening of the East-West Expressway. It is a plan to focus.

 
Meanwhile, construction of the East-West Expressway between Pyeongtaek and Samcheok, which extends 250.4 km in length, started in 1997 and the Chungju-Jecheon section was opened until 2015, and the remaining sections (Jecheon-Samcheok) have not been star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