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설 명절 이후 코로나19 가족간 감염 발생
기사입력  2021/02/16 [23:40]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지역 코로나19는 16일 1649~1655번 까지 발생했으며 총7명으로 지역별로는 청주3명, 보은3명, 진천1명이 발생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사안은 청주에 사는 30대(1647번)가 설 명절을 맞아 고향인 보은을 다녀온 이후 보은지역 밀착접촉자 중 확진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등 긴장을 하고 있다.

 

진천군은 16일 현재 1명이 발생해 총 182명이 확진돼 요양병원 집단감염이후 안정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보은군 코로나19 3명의 추가 확진 총11명 발생, 1명 사망

 

설 명절 연휴가 끝나고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되고 있다.

 

그동안 청정지역으로 분류되던 보은지역에서 설 명절 후 모두 4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보은군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경북 안동시에서 기숙형학원을 다니다 지난 10일 보은 집으로 돌아온 20대 청년이 목이 따끔거리는 증상이 있어 14일 검사를 받았고 15일 오전 최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20대 청년은 조부모와 부모, 누나 등 모두 12명을 밀착 접촉해 지역 보건당국의 우려를 낳았으나 본인을 제외한 다른 가족 등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일단 고비는 넘겼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간 밀착접촉자들인 가족들의 결과를 14일간 지켜봐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15일과 16일에는 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

 

이 가족은 40대 딸과 친정엄마 등 모두 10명을 밀착접촉했고 이중 보은군 지역에 사는 사람이 5명으로 확인돼 P.C.R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검체조사를 받아 음성으로 확인된 가족 4명은 14일간 코호트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청주에 사는 30대 가족과 접촉해 16일 최종 확진된 40대 여성의 남편은 보은군 지역 모 면사무소에 근무하는 공무원으로 알려졌으며 코로나19 조사결과 음성이 나왔고 15일 출근하지 않아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4명의 확진자는 설 명절을 위해 고향을 방문하거나 친정집을 다녀온 경우로 명절 후 확산 우려가 현실이 됐다.

 

보은지역에서는 오늘까지 모두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그중 80대 노인이 사망한 바 있다.

 

보은군보건소는 확진자들의 동선파악 및 cctv를 활용해 폭 넓은 검사를 진행하는 등 긴장의 고삐를 더욱 조이고 있다.

 

청주시 코로나19 확진자 간헐적 발생

 

15일 3명, 16일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설연휴를 끝내고 확진세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청주시 코로나19는 간헐적 발생으로 누적자가 572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청주시보건당국은 설 명절을 맞아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주지시켜 왔음에도 가족 간 확진세가 나타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안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fection between families of Corona 19 occurred in Chungbuk area after Lunar New Year holidays

-im changyong reporter

 
Corona 19 in Chungbuk area occurred from 1649 to 1655 on the 16th, with a total of 7 people, with 3 in Cheongju, 3 in Boeun, and 1 in Jincheon.

 

Particularly noteworthy is that after a 30-year-old (No. 1647) living in Cheongju visited Boeun, his hometown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 confirmation occurred among close contacts in the Boeun area, and the quarantine authorities are tense, such as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s of the 16th, one person in Jincheon-gun has been confirmed, and a total of 182 people have been confirmed, and health officials are aware that after a group infection in a nursing hospital, it has entered a stable phase.

 
Boeun-gun Corona 19 3 additional confirmed cases, 11 cases, 1 death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concerns about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are becoming a reality.

 

In the Boeun area, which had been classified as a clean area so far,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ll four people were diagnosed with coronavirus, and the health authorities of Boeun County caught an emergency.

 

A young man in his twenties who returned home to Boeun on the 10th after attending a boarding school in Andong-si, Gyeongsangbuk-do, had a sore throat, so he was examined on the 14th and was finally confirmed for Corona 19 on the morning of the 15th.

 

This young man in his twenties made close contact with 12 people, including his grandparents, parents, and older sisters, raising concerns from local health authorities, but all other family members except himself were negatively judged, and the family members who were close contacts who went into self-isolation. It is known that they have to watch their results for 14 days.

 

On the 15th and 16th, three family members were diagnosed with Corona 19.

 

This family made close contact with 10 people, including daughters in their 40s and mothers, and five of them live in the Boeun-gun area, and are undergoing a P.C.R test.

 

Four members of the family, who were confirmed negative after undergoing a corona 19 specimen examination, went into self-isolation in the cohort for 14 days.

 

The husband of a woman in her 40s, who was finally confirmed on the 16th after contacting a family in her 30s living in Cheongju, is known as a public official working at a local office in Boeun-gun, and a voice came out as a result of the Corona 19 investigation, and no contact was found because she did not go to work on the 15th.

 

These four confirmed cases have visited their hometown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 or visited their hometown, and concerns about the spread after the holiday became a reality.

 

In Boeun area, 11 confirmed cases have occurred to this day, of which the elderly in their 80s have died.

 

The Boeun-gun Health Center is further tightening the reins of tensions, such as checking the movement of confirmed people and conducting a wide range of tests using cctv.

 

Intermittent occurrence of corona 19 confirmed cases in Cheongju

 

Corona 19 in Cheongju, which is showing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with 3 confirmed cases on the 15th and 3 on the 16th, has increased to 572 due to intermittent occurrence.

 

In particular, the health authorities of Cheongju City have been making public awareness of quarantine and social distancing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but there is a positive trend among families, so they are struggling to prepare alternative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