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2021.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 공모 선정
지역 문화재 계승 및 생활문화 활성화 계기 마련
기사입력  2021/02/15 [17:26]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은 충북문화재단이 공모한 2021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문화가 있는 증평 Art Village(예술마을)’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선정을 통해 증평문화회관 상주단체로 선정된 놀이마당울림(충청북도 지정예술단 1기)은 올해 약 10회에 걸친 창작 신작 제작․초연, 기존 우수작품 레퍼토리 공연, 주민참여형 문화예술 프로그램 등을 선보이게 된다.

 
사업비는 총 8천만원으로 전액 도비로 지원되며, 군에서는 안정적인 공연장 제공을, 상주단체에서는 지역 공연장 활성화 및 문화예술 상설프로그램 운영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특히 장뜰두레농요(증평군 향토유적 제12호)를 소재로 한 창작 신작 제작 및 지역 생활문화동아리 10개 팀이 참여하는 생활문화예술 페스티벌 등은 주민참여형 공연으로 눈길을 끈다.

 
또한 코로나19에 따른 활동 제약에 대비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 등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함으로써 지역 생활문화 활성화 및 주민 문화향유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최근 3년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 공모사업에 연속으로 선정된 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ungpyeong-gun, 2021. Selected as an open call for support project for fostering resident organizations

Preparing opportunities to inherit local cultural properties and revitalize lifestyle

 -bongsu kim reporter

 
Jeungpyeong-gun was finally selected as the “Jungpyeong Art Village with Culture” in the 2021 support project for fostering resident organizations in concert halls held by the Chungbuk Cultural Foundation.

 
Through this selection, Playmadang Woollim (Chungcheongbuk-do Designated Performing Arts Group 1), selected as a resident organization at the Jeungpyeong Cultural Center, will present about 10 new creations and premieres this year, repertoire performances of existing outstanding works, and resident-participating cultural arts programs. do.

 
The project cost is 80 million won in total, and is supported in full. The military will provide stable performance halls, and resident organizations will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revitalize local performance halls and operate permanent cultural arts programs.

 
In particular, the creation of new creative works based on Jangteul Durenongyo (Jungpyeong-gun Local Ruins No. 12) and the Life Culture and Arts Festival in which 10 teams of local life and culture clubs participate are attracting attention with resident participation type performances.

 
In addition, in preparation for the restrictions on activities caused by Corona 19, it plans to make every effort to operate non-face-to-face programs such as online live streaming broadcasting.

 
An official from the military said, “We will do our best to revitalize the local life culture and expand the enjoyment of the culture of the residents by proactively promoting the support project for fostering resident groups.”

 
On the other hand, the military has been selected in a row for the support project for fostering resident organizations for the last three year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