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코로나19 확진 소강 국면 진입
코로나19 n차 감염 안정세 유치
기사입력  2021/02/03 [19:01]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지역 코로나19가 방역 당국과 숨 가쁘게 이어 오던 확진세가 한풀 꺾이면서 다방면으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2,5단계를 혼용해 실시해 왔던 충북도는 제천발 김장모임과 괴산성모병원발 환자 이동으로  중부3군(괴산, 음성, 진천)의 병원발 집단 확진이 현재 안정세로 돌아서고 있다.

 

음성군은 기도원발 확진자 폭증에 이어 음성소망병원의 코로나19 n차 감염에 의한 확진세가 컸고, 증평군의 목욕탕발 지역 확진이 코로나 확진자 발생수에 영향을 주었다.

 

충주시는 김장모임발에 이어 상주 BTJ열방센터발, 육가공 공장발 확진자 폭증에 이어 C고 축구부발 코로나 확진에 집단 감염을 우려했으나 보건당국의 우려와 달리 확진자 폭증세는 나타나지 않아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으나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해 8월 광화문 집회 참석에 의한 주간보호센터발 폭증에 이어 오창 LG화학 근로자발 확진, 오창 당구장발 확진, 오창 식품회사발 확진, 참사랑노인요양원발 확진 등 집단 감염으로 인한 폭발적인 확진세가 있었다.

 

청주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간헐적으로 일어나고 있어 청주시 보건당국이 집단감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3일 현재 코로나 19 발생은 충북1608~1611번으로 오전 10시 집계 청주2명, 충주1, 음성1명 등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청주시는 현재 총 누계 562명, 충주시 203명, 음성군 181명이 방생 한 것으로 3일 오전 10시로 누계가 집계됐다.

 

2월부터 진행될 백신접종이 다가오면서 충북의 백신 접종 1호가 누가 될 것인지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백신접종에 대한 각종 루머가 나돌면서 솔선수범 하기 위해 충북도지사와 청주시장 등 11개 시군단체장 및 기초의회 의장단이 먼저 접종할 수도 있다는 예상도 돌고 있다.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3월부터 기온이 상승하면 오는 9월경이 되면 코로나19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해소돼 약 40~50%수준의 사회 활동이 복원 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형성된 집콕문화와 배달문화의 확대로 코로나 이전보다 개인적인 생활이 늘고 인파가 많이 모이는 대형 행사는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이 높은 편이다.

 

이에 따라 공연문화 및 대중문화가 대형에서 소규모 다발적으로 소소하게 진행 될 것으로 예측이 되고 있다.

 

음식문화 역시 대형보다 맛집을 중심으로 소소한  문화가 발달 될 것으로 예상돼 자영업 및 소상공인들의 영업 정책이 전환점을 맞이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ntering a phase of declining corona 19 confirmation in the Chungbuk region

Attracting the stabilization tax for the nth COVID-19 infection

-im changyong reporter

 
As the corona 19 in the Chungbuk region has been breathlessly connected with the quarantine authorities, various analyzes are emerging.

 

Chungbuk-do, which has recently conducted social distancing steps 2 and 5, is currently in a stable trend due to Kimjang meeting from Jecheon and moving patients from Goesan St. Mary's Hospital. Turning around.

 

In Eumseong-gun,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virus cases was largely due to the nth infection of Corona 19 at Eumseong Somang Hospital following the explosion of confirmed patients originating from the airway.

 

Chungju City was concerned about mass infection due to the corona confirmation from high school soccer clubs following the explosion of confirmed patients from the Sangju BTJ Neighborhood Center and meat processing plants after the Kimjang meeting, but, contrary to the concerns of the health authorities, there was no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However, he has not let go of tension.

 

In Cheongju City, following the explosive increase in weekly protection centers due to attendance at the Gwanghwamun rally in August last year, there were explosive confirmations from group infections, such as confirmed from Ochang LG Chem workers, from Ochang billiards, from Ochang food companies, and from true love elderly nursing homes.

 

Cheongju City added that the health authorities of Cheongju City are putting all efforts to prevent group infections as the corona19 confirmed cases are occurring intermittently, but it is not a step to be relieved.

 

As of the 3rd, the outbreak of Corona 19 was 1608~1611, Chungbuk, and there were 2 confirmed patients in Cheongju, 1 Chungju, and 1 Eumseong counted at 10 am.

 

Cheongju has a total of 562 people, 203 people in Chungju, and 181 people in Eumseong-gun, and the cumulative total was counted at 10 am on the 3rd.

 

As vaccination, which will be held from February, approaches, public attention is focused on who will be the first vaccination in Chungbuk.

 

In particular, as various rumors about vaccination are being published, there is also an expectation that the heads of 11 municipalities, including the governor of Chungbuk Province and the mayor of Cheongju, as well as the chairman of the Basic Assembly may first receive vaccination.

 

Some predict that if vaccination begins and the temperature rises from March, the vague anxiety about Corona 19 will be resolved around September, and social activities of about 40-50% level will be restored.

 

However, there is a high expectation that personal life will increase and the number of large-scale events that gather more crowds than before Corona 19 will decrease due to the expansion of the zipcock culture and delivery culture formed by Corona 19.

 

Accordingly, it is predicted that performance culture and popular culture will progress from large to small clusters.

 

Food culture is also expected to develop a small culture centered on restaurants rather than large, so it is analyzed that the business policies of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will reach a turning poin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