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지역경제 활력충전 본격화
민생경제회복 군정 최우선 순위 지정
기사입력  2021/01/13 [16:43]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이 지역경제 활성화 실현을 기치로 군민들이 체감 할 수 있는 활력경제 구현을 위한 본격 시동을 건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이 생기(生氣) 넘치는 지역경제 활성화 실현을 기치로 군민들이 체감 할 수 있는 활력경제 구현을 위한 본격 시동을 건다.

 
군은 먼저 2021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지역경제 위기극복과 신속한 민생경제회복을 군정 최우선 목표로 삼고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 등을 위한 다양한 경제 지원책을 펼친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을 위해 소상공인 600명, 1억1000만원 한도로 이차보전금을 지원하며, 카드수수료 0%, 소비자 소득공제 40%인 제로페이 가입도 적극 독려한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융자 추천 20억 원과 중소기업 이차보전금도 1억2500만원을 지원해 향토기업의 경영안정을 돕고,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으로 1억4700만원을 투입해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맞춤 정책도 추진한다.

 

▲ 단양구경시장 전경.  © 임창용 기자


지역상권 보호를 위해 내 고장 생산품 팔아주기와 착한업소 애용하기 운동을 전개하고  물가안정에 기여하는 착한가격업소에는 소규모 시설개선과 인센티브 사업비로 39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지역 내 소비에 주춧돌 역할을 하고 있는 단양사랑상품권의 유통 활성화를 위해 올해는 판매고 50억 원과 가맹점 1100개소를 목표로 신규시책인 카드형 지역 상품권도 도입한다.

 
27일부터 개시되는 카드형(충전식) 단양사랑상품권은 지류형 상품권의 할인율인 4%의 배가 넘는 10% 할인율이 적용됨에 따라 군민들이 적극 동참하는 지역경기 활성화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지역 경제의 버팀목이자 체류형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력 제고를 위한 육성책도 지속 추진된다.

 
올해는 단양구경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조성사업 2년차를 맞아 4억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장 내에 디저트 라운지, 특화상품 갤러리, 시즌별 특화 이벤트 등 자생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매포전통시장 시장경영바우처지원사업과 함께 단양구경시장 주차장 데크 교체, 매포전통시장 옥상방수공사 등 시설 현대화 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지난해 많은 호응을 얻었던 단양구경시장 유튜브 생방송 등 비대면 마케팅도 강화한다.

 
군은 청년창업과 방역일자리 등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사업에 2억4000만원, 생산적 일자리 등 공공일자리 사업에 4235명의 참여를 목표로 6억 원을 투입해 고용과 생계를 잡는 일거양득(一擧兩得)형 일자리 창출에도 사활을 건다는 방침이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단양군은 정부 정책에 발맞춰 지역경제 활력을 군정의 우선 목표로 소상공인, 고용취약계층, 중소기업 등을 위한 다양한 경제 지원책을 펼치겠다”며 “지난해 코로나19와 수해 피해 등 악조건을 슬기롭게 극복했듯이, 올해도 지역 소상공인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전군민이 참여하는 지역경제 살리기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full-scale replenishment of regional economy

Military government top priority for recovery of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y

-im changyong reporter

 
With the banner of realizing the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which is full of vitality, Danyang-gun, Korea's first tourism district, is starting a full-fledged start to realize a vital economy that the military can feel.

 
First, in the era of the “post corona” in 2021, the military will set the top priority of overcoming the local economic crisis and recovering the people's livelihood as the top priority of the military government, and will implement various economic support measures to support small businesse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need.

 
In order to stabilize the management of small business owners, 600 small business owners and subsidized subsidies are provided with a limit of 110 million won, and they are actively encouraged to join Zero Pay, which is a 0% credit card fee and 40% consumer income deduction.

 
In order to create a business-friendly environment, 2 billion won is recommended for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 loans and 125 million won for secondary preservation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s provided to help local companies stabilize management. We also promote customized policies for

 
In order to protect local commercial districts, the campaign to sell local products and patronize good businesses, and to provide small-scale facility improvement and incentives, KRW 39 million will be provided to good-priced businesses that contribute to price stability.

 
In particular, in order to revitalize the distribution of Danyang Love Gift Certificates, which are playing a cornerstone in local consumption, a new policy, card-type regional gift certificates, will be introduced this year with a goal of sales of 5 billion won and 1,100 affiliated stores.

 
As the card-type (rechargeable) Danyang Love Gift Certificate, which begins on the 27th, is applied with a 10% discount rate, which is more than 4%, which is the discount rate of paper-type gift certificates, the military expects it will act as a catalyst for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in which the military people actively participate. .

 
Promotional measures to enhance the vitality of the traditional market, which is the support of the local economy and leading the sojourn-type tourism, will also be promoted.

 
This year marks the second year of the Danyang-gu Gyeonggi Market Culture and Tourism-type market creation project, with a project cost of 462 million won to promote various projects to strengthen self-sustainability, such as dessert lounges, special product galleries, and seasonal special events in the market.

 
In addition to the market management voucher support project for the Maepo Traditional Market, facilities modernization projects such as the replacement of the parking deck for the Danyang Gugyeong Market and the rooftop waterproofing work of the Maepo Traditional Market will also be carried out.

 
As the Corona 19 situation continues, we will also strengthen non-face-to-face marketing such as live YouTube broadcasts in the Danyang Tour Market, which received a lot of response last year.

 
The military invested KRW 240 million in job projects to overcome the employment crisis such as youth startups and quarantine jobs, and KRW 600 million with the aim of participating 4235 people in public job projects such as productive jobs, to obtain employment and livelihoods. The policy is to make life and deaths in the creation of sub-type jobs.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said, “Danyang-gun will provide various economic support measures for small businesses, the underprivileged, and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th the priority of the military government in keeping with the government's policy. As we have overcome wisely, I ask you to actively participate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where all the military people participate so that local small businesses can have hope this yea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