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안심콜 출입관리서비스’확대 운영
음식점, 카페, 노래연습장 등 897곳, 전화 한 통으로 편리한 출입 관리
기사입력  2021/01/13 [06:03]   김병주 기자

 

▲ 안심콜 출입관리 운영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순차적으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는 허위 기재 및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는 수기명부 작성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이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해 전화 한 통으로 편리하게 방문자 출입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방문자는 해당 업소 출입 시 안내된 지정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된다.

 

통화 즉시 “방문 등록이 완료되었습니다”라는 멘트와 동시에 발신자의 전화번호와 발신(출입) 시간이 전산 서버에 저장되며 통화는 자동으로 종료된다.

 

개인정보는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 시에만 사용하고, 4주간 보관 후 자동으로 폐기되며, 전화요금은 수신자 부담으로 충주시가 전액 부담한다.

 

시는 지난해 11월 중순 안심콜 서비스를 시청본청 및 보건소, 시립도서관 등 일부 공공청사 11곳에 시범 도입해, 민원인들로부터 만족도가 높은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오는 15일부터는 공공시설뿐 아니라 음식점, 카페,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 897곳에서도 안심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했다.

 

송필범 정보통신과장은 “코로나19의 대유행 및 장기화에 따른 신속한 대응을 위한 조치사항으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si, expanded operation of “safe call access control service”

 

Convenient access control with a single phone call to 897 restaurants, cafes, and singing practice rooms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si (mayor Jo Gil-hyung)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ill sequentially expand the “safe call access control service” starting on the 15th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community of Corona 19.

 

The'Relief Call Access Management Service' solves the problem of creating a handwritten list of fears of false information and leakage of personal information, and conveniently manages visitor access with a single phone call for the digitally underprivileged who have difficulty using electronic access registers (QR codes). Service.

 

Visitors who want to use the service can call the designated phone number provided when entering the business.

 

As soon as the call is made, the “visit registration is completed” message, the caller's phone number and the calling (in/out) time are stored in the computer server, and the call is automatically terminated.

 

Personal information is used only for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when a confirmed person occurs, and is automatically discarded after storage for 4 weeks, and the phone bill is borne by Chungju City at the expense of the recipient.

 

In mid-November last year, the city introduced the relief call service to 11 public offices, including the city hall, public health centers, and municipal libraries, confirming that the satisfaction of civilians was high.

 

Accordingly, from the 15th, the service has been expanded so that the safe call can be used not only in public facilities, but also in 897 intensive management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and singing practice centers.

 

“We decided to expand the safe call access management service as a measure for quick response to the pandemic and prolonged corona 19,” said Song Pil-beom, head of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department.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reg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