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지용제 충북도 4년 연속 최우수 축제 선정
기사입력  2021/01/12 [20:58]   임창용 기자

 

▲ 옥천군은 지난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지용제’가 충청북도 축제 심사에서 4년 연속 최우수축제로 선정되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옥천군은 지난해‘집으로 ON 지용제’라는 주제로 온라인으로 개최된 ‘지용제’가 2021년도 충청북도 축제 심사에서 4년 연속 최우수축제로 선정되어 3천만원의 도비를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매년 5월 15일 정지용 시인의 생일을 전후해 개최되었던 지용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를 거듭한 끝에 11월 30일부터 12월 6일까지 온라인 축제로 선을 보였다.

 

이 행사에서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국민들에게 문학을 통한 힐링을 주제로 온라인 콘텐츠에 초점을 맞춰 기획되었으며, 축제 홍보부터‘나태주 시인과 함께 하는 정지용 고향집 가는 길’, ‘정지용 고향 골목길투어’영상 등을 유튜브로 올려 관심을 유발하고 각종 이벤트를 통해 참여를 유도했다.

 

온라인축제를 지향하면서도 정지용 생가 주변인 실개천과 구읍 일대에 정지용 시인의 시를 적은 시 등을 설치하여 야간 경관조명을 극대화하고, 정지용문학상 시상식과 시노래 공연, 청소년 문학캠프, 정지용 동북아국제문학포럼에 이어 ‘지용과 함께 하는 지역예술인 페스티벌’을 온라인으로 진행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군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덕분이며, 유례없는 감염병 확산 속에서도 온라인 축제라는 새로운 도전과 변화의 시작을 알린 값진 결과“라며, ”올해도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새롭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옥천이 한국문학의 메카로 성장하는 토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승룡 옥천문화원장도 “지난해 처음 경험했던 온라인축제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문학으로 힐링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줬다”며 “4년 연속 최우수축제로 선정되는데 고생하신 주관단체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나은 지용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북도는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축제평가단을 구성해 도내 시․군의 11개 축제에 대해 축제기획서, 축제 특성․콘텐츠, 축제운영 및 발전성, 축제 성과 등을 평가하고, 도 지역축제육성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gun, Jiyongje Chungbuk-do selected as the best festival for 4 consecutive years

-im changyong reporter

 

Okcheon-gun announced that “Jiyongje,” held online under the theme of “Jiyongje on Home” last year, was selected as the best festival for four consecutive years in the 2021 Chungcheongbuk-do festival, and received 30 million won of donation.

 

Jiyongje, which was held on May 15th every year around the birthday of poet Ji-yong Ji-yong, appeared as an online festival from November 30 to December 6 after repeated postponement due to last year's Corona 19.

 

At this event, it was planned with a focus on online content with the theme of healing through literature to the people suffering from coronavirus, from the festival promotion to the video of'Jung Ji-yong's Hometown with Poet Na Tae-ju' and'Jung Ji-yong's Hometown Alley Tour' video. Uploaded to YouTube to arouse interest and induce participation through various events.

 

While aiming for an online festival, poetry written on poet Ji-yong Ji-yong's poems were installed in Silgaecheon and Gu-eup area around Ji-yong Ji-yong's birthplace to maximize nighttime landscape lighting. It was evaluated as having successfully completed the'Local Artist Festival with Ji-Yong' online.

 

"It is thanks to all the soldiers' interest and support with one heart," said Okcheon County Head Kim Jae-jong. I will try to make Okcheon the foundation for growing into a mecca of Korean literature with new and diverse programs.”

 

Kim Seung-ryong, head of the Okcheon Cultural Center, said, “The online festival that I experienced for the first time last year has created a new opportunity to heal with literature even in the coronavirus situation.” “Thank you to the host organization and all the people who have struggled to be selected as the best festival for 4 consecutive years. I will do my best to become a fat solvent.”

 

Chungcheongbuk-do organized a festival evaluation team composed of private experts to evaluate the festival plan, festival characteristics and contents, festival operation and development, festival performance, etc. for 11 festivals in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finally decided by the local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