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열 증평군수, 자치분권 2.0시대 소망 공유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동참
기사입력  2021/01/12 [13:01]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홍성열 증평군수는 12일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 자치분권 2.0 시대 개막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는 ‘자치분권 2.0시대’에 대한 소망 공유와 주민공감 확산을 목적으로 하는 캠페인이다.

 
‘자치분권 2.0시대’는 기존 단체 중심 자치에서 벗어나 주민 중심 자치가 실현되는 시대를 뜻한다.

 
지난해 12월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첫 테이프를 끊은 뒤 경찰청, 서울 성동구 등을 거쳐 송기섭 진천군수가 홍성열 증평군수를 지목했다.

 
챌린지 참여자는 ‘자치분권 2.0시대’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담아 사진을 촬영한 다음,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다음 참여자를 지정하면 된다.

 
홍 군수는 “올해는 지방자치가 실시된 지 3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지난달 국회를 통과한 지방자치법과 자치경찰법이 주민들의 일상을 의미있게 바꿀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음 참여자로는 김재종 옥천군수(충북), 김돈곤 청양군수(충남), 김주수 의성군수(경북)를 각각 지목했다.

 
한편, 홍 군수는 지난 2018년 9월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 회장직을 맡은 뒤 고향사랑기부제(고향세법)의 도입을 수차례 촉구하는 등 지방분권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는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의 자치분권특별위원회 위원장직도 맡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ong Seong-yeol, head of Jeungpyeong-gun, shares his wishes in the 2.0 era

Participate in the “I look forward to decentralization” challenge

 -bongsu kim reporter

 

On the 12th, the head of Jeungpyeong-gun Hong Seong-yeol participated in the “Expecting Autonomous Decentralization” challenge and expressed expectations for the opening of the Autonomous Decentralization 2.0 era.

 
The Challenge in anticipation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is a campaign aimed at sharing wishes for the “2.0 era of self-government” and spreading public sympathy.

 
“The era of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2.0” refers to an era in which resident-centered autonomy is realized, away from the existing group-centered autonomy.

 
After the first tape was cut by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in December of last year, Song Ki-seop Jincheon-gun head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Seongdong-gu, Seoul designated Hong Seong-yeol, the head of Jeungpyeong-gun.

 
Challenge participants can take a picture with their free opinions on the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2.0 era”, post it on social network services (SNS) such as Facebook or Instagram, and designate the next participant.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local autonomy," said Gunsu Hong. "I hope that the Local Autonomy Act and Autonomous Police Act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last month will become an institutional framework that can meaningfully change the lives of residents." said.

 
As the next participant, Kim Jae-jong, head of Okcheon County (Chungbuk), Kim Don-gon, Cheongyang County head (Chungnam), and Kim Jusu, Uiseong County head (Gyeongbuk), respectively.

 
On the other hand, Gunsu Hong is taking the lead in realizing decentralization by calling for the introduction of the Hometown Love Donation System (Hometown Tax Act) several times after taking the position of chairman of the National Rural Community Council in September 2018.

 
Since September of last year, he has also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of the National Mayor's County Heads' Counci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