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소외 없는 보편적 복지에 예산 23% 투입
지난해 대비 127억 증액한 1252억 책정
기사입력  2021/01/08 [16:19]   김봉수 기자

  

▲ 진천군은 지난해보다 127억 원을 증액한 1,252억 원의 복지예산을 투입해 보편적 복지를 실현할 계획이다.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진천군이 올 한해 남녀노소 누구하나 소외받지 않는 보편적 복지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8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127억 원을 증액한 1,252억 원의 복지예산을 투입해 지역 주민들의 일상을 살뜰히 돌볼 예정이다.

 

  이는 올 해 본예산 5,445억 중 23%에 이르는 규모로 가파른 인구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진천군의 인구 수요에 걸맞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증액으로 풀이된다.

 

  군은 먼저 대통령 표창까지 수상하며 뛰어난 성과를 자랑하고 있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선도사업이 사업 추진 마지막 해에 접어든 만큼 각종 프로그램의 내실을 다지고 주민 만족도를 높여 간다는 계획이다.

 

▲ 진천군이 군민 누구하나 소외받지 않는 보편적 복지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통합돌봄 선도사업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물리치료.   © 김봉수 기자

 

  지난해 군에서 제안한 아이디어를 통해 탄생한 ‘통합돌봄 앱(APP)’을 활용해 지역 통합돌봄 서비스 대상자 700명에게 주거, 보건의료, 요양, 돌봄 등 다양한 맞춤형 복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 기술을 통한 군과 지역 복지기관 간 칸막이 해소로 서비스 누락을 방지하고 필요한 복지자원 활용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군은 최근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일명 ‘정인이 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아동 관련 사업 추진에 더욱 힘을 실을 예정이다.

 

  아동학대 발생 시 아동학대 현장조사와 학대 판단을 담당할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원가정과 분리가 필요한 아동에 대해 상담・조사・보호를 지원할 아동보호전담요원을 배치해 피해아동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일상 속 아동권리를 아이의 시선에서 모니터링하여 개선사항을 찾아내는 ‘아동권리 모니터링단’도 운영한다.

 

  군은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유관기관과의 거버넌스를 더욱 강화해 아동친화 정책을 일상화할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올 해 꼭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원활한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복지인프라 확충도 차질없이 추진한다.

 

  총 3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추진하는 문백면 태락리 소재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의 리모델링과 12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광혜원면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의 증축을 올해 안으로 마무리 할 계획이다.

 

  또한 덕산읍 구도심권 지역 내 청소년들을 위해 1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516㎡ 규모로 조성하는 문화공간 ‘꿈+더하기’도 조속히 완공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성공적인 군정 운영의 평가는 군민의 삶의 질을 얼마나, 어떻게 향상시켰는지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군민이 만족할 수 있는 복지환경 조성을 위해 군 공직지들과 끊임없이 고민하고 지속적으로 정책을 개발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incheon-gun puts 23% of budget on universal welfare without alienation

125.2 billion won, an increase of 12.7 billion won compared to last year

Promote child-friendly city certification, such as operating a child rights monitoring group

Expansion of welfare facilities for the elderly, the disabled, and youth

-bongsu kim reporter

 
Jincheon-gun is spurring the creation of a universal welfare environment in which no one, young or old, can be alienated this year.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8th, a welfare budget of 125.2 billion won, an increase of 12.7 billion won from last year, will be invested to take care of the daily lives of local residents.

 

  This is interpreted as an increase to provide customized services to meet the demands of the population of Jincheon-gun, which is showing a steep population growth with a scale of 23% of the budget of 544.5 billion this year.

 

  The military is planning to strengthen the soundness of various programs and increase the satisfaction of residents, as the leading project for integrated community care, which is proud of its outstanding achievements with the first award of the President's citation, has entered the last year of the project.

 

  Using the “Integrated Care App (APP),” which was created through an idea proposed by the military last year, will provide a variety of customized welfare such as housing, health care, nursing care, and caring to 700 people eligible for local integrated care service.

 

  It is expected that by eliminating the partition between the military and local welfare institutions through digital technology, it is possible to prevent service omissions and maximize the use of necessary welfare resources.

 

  In particular, the military is planning to put more effort into promoting children-related projects so that unfortunate situations such as the “Jeong In-i incident,” which is a hot issue recently, do not occur.

 

  In the event of child abuse, a dedicated child abuse official will be in charge of on-site investigation of child abuse and determination of abuse, and a child protection specialist will be assigned to provide counseling, investigation and protection for children in need of separation from the original family to actively find and support victims. to be.

 

  In addition, the “Children Rights Monitoring Group” is operated, which monitors children's rights in daily life from the eyes of the child and finds improvements.

 

  Based on these activities, the military plans to further strengthen governance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 achieve child-friendly city certification this year, which can make child-friendly policies everyday.

 

  The military will also promote the expansion of welfare infrastructure to provide smooth welfare services without a hitch.

 

  The remodeling of a public dementia-only elderly care facility in Taerak-ri, Munbaek-myeon, which is promoted with a total budget of 3.2 billion won, and the extension of the vocational rehabilitation facility for the disabled in Gwanghyewon-myeon, which costs 1.2 billion won, will be completed within this year.

 

  In addition, we plan to quickly complete the “Dream + Addition”, a cultural space built in a 516㎡ scale by investing 1.2 billion won for youth in the old downtown area of ​​Deoksan-eup.

 

  Song Ki-seop, head of Jincheon County, said, “I think that the evaluation of the successful military administration depends on how and how we improved the quality of life of the military people.” “To create a welfare environment that satisfies all military people, I will develop a policy.”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