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물보호단체, AI 살처분 중단 예방적 백신 접종 주장
동물복지 실현 및 AI 발생 사전 예방책 마련 요구
기사입력  2021/01/06 [04:38]   임창용 기자

 

▲ AI 예방 근복대책은 동물복지와 예방 백신이라며 살처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동물보호 시민단체들은 지난 5일 성명서를 통해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른 예방적 살처분 중단과 고병원성 AI 백신 접종 및 사전 예방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 46개 단체는 국내에서 2003년 AI가 처음 발생한 이후, 해마다 반복해서 발생하였고 현재까지 약 1억 1천만 마리 이상의 닭, 오리 등의 가금류가 살처분되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살처분 정책은 실패한 정책으로 심각한 국가적, 국민적 재앙을 초래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지방자치단체는 AI 살처분시, 특히 알낳는 산란계의 경우 닭들을 닭장 케이지에서 꺼내 산채로 땅에 생매장하거나, 톤백에 담아서 압사시키거나, FRP 대형통 등에 산채로 넣어서 죽이는 잔인한 불법 동물학대를 저지르고 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또한 현행 3km 이내 예방적 살처분은 매우 비과학적이인 동물 대학살에 불과하다며, 과학적이고 정교한 분석을 기초로 살처분은 발생 농장 위주로 하고, 방역대 내 농장에서는 역학관계, 축종, 발생시기 등을 고려해 예방적 살처분 지양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매년 반복되는 AI의 근본대책으로 예방백신 사용을 강조했다. 이미 고병원성 AI 예방백신인 벡터 백신 등 10여 가지를 국내 기술로 개발하여 사용하고 있다며, 생매장 살처분・예방적 살처분 등 동물 학대와 동물 대학살을 멈추고, 동물복지 향상과 예방 백신 사용 등으로 AI 발생 자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한 살처분 보다는 법과 메뉴얼에서 정한 CO2 가스 등의 안락사 처리, 3km 예방적 살처분 중단하고 발생농가 10km내 링(Ring) 백신 처방, 겨울철 오리 사육 휴지기제(휴업보상제) 전국 확대실시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imal protection group claims prophylactic vaccination to stop AI killing

Demand to realize animal welfare and prepare precautionary measures for AI

-im changyong reporter

 
In a statement on the 5th, civic groups for animal protection demanded the suspension of prophylactic killing due to the outbreak of avian influenza (AI), vaccination of highly pathogenic AI, and preparation of precautionary measures.

 

These 46 organizations said that since the first AI outbreak in 2003 in Korea, it has repeatedly occurred year after year, and that more than 110 million poultry such as chickens and ducks have been killed so far.

 

In the end, the killing policy is a failed policy, causing serious national and national disaster. Nevertheless, local governments say they are committing cruel and illegal animal cruelty, such as killing chickens by taking them out of cage cages and burying them alive on the ground, putting them in a ton bag, or putting them alive in large FRP containers. Insisted strongly.

 

Also, it is said that the current preventive killing within 3km is only a very unscientific animal massacre, and based on scientific and elaborate analysis, killing is mainly based on the farm where it occurred, and on farms within the quarantine zone, it is prevented by considering the dynamics, breeding, and timing of occurrence. He demanded that the killing of the enemy be avoided.

 

These groups emphasized the use of preventive vaccines as the fundamental countermeasures for AI that are repeated every year. It is said that more than 10 kinds of vaccines, such as vector vaccines, which are highly pathogenic AI vaccines, have been developed and used with domestic technology. AI is generated by stopping animal cruelty and animal massacre, such as live burial killing and preventive killing, and improving animal welfare and using preventive vaccines. It demanded to prepare measures to prevent itself in advance.

 

In addition, rather than killing killing, it proposes alternatives such as euthanasia treatment of CO2 gas prescribed by laws and manuals, 3km preventive killing treatment, prescription of Ring vaccine within 10km of the farming household, and the nationwide expansion of the Duck Breeding Rest Period (Shutdown Compensation System) in winter. d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