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제32대 신임 박대순 부군수 취임
기사입력  2021/01/04 [10:01]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제32대 단양부군수에 박대순(57, 사진) 전 충북도 환경정책과장이 취임했다.

 
지난 4일 단양군청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박 부군수의 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진행되지 않았으며, 류한우 단양군수와 면담을 갖고 군정 현안 파악에 들어갔다.

 
박 부군수는 1988년 충북 영동군에서 처음 공직에 입문해 1991년 충북도에 전입한 뒤 2013년 사무관 승진 후 기후변화, 자원순환 등 환경 업무를 담당했으며, 2018년 서기관 승진 후에는 기후대기과장, 환경정책과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박 부군수는 모범적인 공직생활과 창의적인 업무추진을 인정받아 1995년 환경부장관표창을 수상한데 이어 1999년 검창총장표창과 2005년 국가사회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원도 영월 출생인 박 부군수는 제천고등학교와 충북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했다.

 
박 부군수는 “코로나19 펜데믹이 지속되는 엄중한 시기에 청정 관광도시 단양에서 근무하게 된 데 기쁜 마음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도 느낀다”며 “그 간의 인적 네트워크와 행정 노하우를 살려 도와 군의 가교역할에 더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단양, 군민 모두가 활기차고 역동하는 단양을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inaugurated as the 32nd new deputy governor Park Dae-soon

 -im changyong reporter

 
Park Dae-soon (57, photo) was inaugurated as the 32nd head of the Danyangbu County, former head of the Chungbuk Province Environmental Policy Division.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Park Bu-gun, which was scheduled to be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4th floor of Danyang-gun Office on the 4th, was not conducted in consideration of the

 
COVID-19 situation, and an interview with Danyang-gun Ryu Han-woo began to grasp the current issues of military affairs.

 
Boo-gun Park first entered public office in Yeongdong-gun, Chungbuk in 1988, moved to Chungbuk-do in 1991, and after being promoted to secretary in 2013, he was in charge of environmental affairs such as climate change and resource circulation.After being promoted to secretary in 2018, he was the head of the climate and atmosphere section, environmental policy. Served as a manager.

 
In particular, Boo-Gun Park was awarded the Minister of Environment's citation in 1995 in recognition of his exemplary public service life and creative work promotion, followed by the Prime Minister's citation in recognition of his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the national society in 1999 and in 2005.

 
Born in Yeongwol, Gangwon-do, Gunsu Park graduated from Jecheon High School and Department of Metallurgical Engineering a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ark Boo said, “I am happy to work in Danyang, a clean tourist city during the severe period of the COVID-19 pendemic, and I feel a heavy responsibility.” In addition, Danyang, who is taking a leap one step further, and all the civilians, will do their best to create a vibrant and dynamic Danyang.”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