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길형 충주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 조치
종교단체발 확진자 20명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
기사입력  2021/01/02 [15:25]   임창용 기자

 노래교회・쉴만한물가교회 접촉자 보건소 검사 요청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조길형(사진) 충주시장은 새해 벽두 지역 내 종교단체발(發) 확진자 집단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가졌다.

 

이번 확진자는 경북 상주 열방센터 종교단체와 관련된 지역 내 교회 2곳을 통해서 1일 8명, 2일 12명 총 20명이 감염됐으며, 대부분의 관련자들은 검사를 실시하고 역학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이번 브리핑과 관련, 역학조사과정에서 일부 비협조적인 측면과 청소년들이 위협에 방치되는 듯한 상황이 발견됐다며, 새노래교회, 쉴만한물가교회와 연관된 접촉을 했거나 접촉자를 알고 있다면 즉시 보건소에 알려 신속하게 검사를 받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했다.

 

이어 이번 감염은 상당히 전파력이 빠르고 응집력이 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검사를 받도록 모두의 도움을 요청했다. 특히 아이들이 많이 관련돼 있고, 홈스쿨링이나 방과 후 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많이 모여 접촉이 됐지만, 시에서 파악 만으론 충분치 않아 이와 관련된 내용을 알고 있다면 신속하게 보건소에 알려 선제적 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연관된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는 최대한 광범위한 검사를 통해서 감염 확산 차단할 계획이다. 방역과정에서 비협조적이거나,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사안이 발견되면, 엄정한 사법 조치와 관련 손해에 대한 물질적인 배상 소송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충주시는 이번 단체 감염으로 2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2주간 연장 결정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Mayor Jo Gil-hyung takes measures to extend social distancing phase 2 for 2 weeks

Emergency briefing on the occurrence of 20 confirmed cases from religious organizations

Song Church/Residence Waterside Church Contact Public Health Center Inspection Request

-im changyong reporter

 
Chungju Mayor Jo Gil-hyeong held an emergency briefing on the outbreak of a group of confirmed cases initiated by religious groups in the area at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A total of 20 people were infected with 8 people on the 1st and 12 on the 2nd through two local churches related to the Sangju World Center in Gyeongsangbuk-do, and most of the people involved are conducting tests and taking epidemiological measures.

 

In relation to this briefing, Mayor Cho said that during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some non-cooperative aspects and situations that seemed to be neglected by youth were found to be threatened.If you had any contact with the New Song Church or the Rest Area Church, or if you know the contact person, immediately notify the public health center. Citizens' active cooperation was sought so that they could undergo the test.

 

Subsequently, since this infection is known to be very fast and cohesive, everyone asked for help to undergo an active examination. In particular, a lot of children were involved, and a lot of children gathered in contact with them through homeschooling or after-school activities, but the city was not enough to grasp it, so if you know the details of the transfer, he emphasized that it is necessary to promptly notify the public health center to undergo a preemptive examination. .

 

The city plans to block the spread of infection through extensive screening at the schools attended by related students. If a case is found that is cooperative or violates the quarantine rules during the quarantine process, it has said that it will take strict judicial action and even a material lawsuit for related damages.

 

Chungju City decided to extend the second-stage distance measure for two weeks due to this group infect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