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기업체, 내년도 1분기 경기전망 부정적 ‘79’
청주상공회의소, 기업경기전망지수(BSI) 조사 발표
기사입력  2020/12/31 [03:46]   임창용 기자

 하락추세 벗어났지만 부정적 전망 우세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새해 첫 체감경기지수가 전 분기 대비 상승하며 하락추세는 벗어났지만 여전히 기준치 이하로 부정적 전망이 우세하게 나타났다.

 

  청주상공회의소(회장 이두영)에서 지난 11월 27일부터 12월 10일까지 도내 330개 표본업체를 대상으로 ‘2021년 1/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1분기 종합 전망치는 전 분기 대비 11포인트 증가한 ‘79’로 집계됐다.

 
기업경기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보다 다음 분기에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 충북지역 최근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치 추이.  © 임창용 기자

 

  청주상공회의소는 “18년도 최고치를 찍은 이후 3년간 계속된 하락추세에서 바닥권을 점차 벗어나고 있는 모습”이라며, “코로나3차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백신・치료제에 대한 기대감으로 불안감이 다소 해소되며 기대심리가 반등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84)이 중소기업(79)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형태별로는 수출기업(96)이 내수기업(76)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내년 전반적인 경제흐름 전망에 대해서는 ‘올해와비슷(37.8%)’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다소악화(33.9%)’, ‘다소호전(20.6%)’ 등의 순이었다.

 

  내년도 사업계획 수립여부에 대해서는 ‘수립완료’가 19.9%에 불과했으며, 80.1%는 ‘아직 수립 못함’상태로 이 중 ‘수립하는 중’이 84.2%, ‘올해 안에 계획수립 불투명’은 15.8%로 나타났다.

 

  사업계획을 수립한 기업들은 사업방향에 대해 ‘공격적(50.0%)’, ‘보수적(50.0%)’으로 응답했으며, ‘보수적’으로 계획한 이유로는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91.0%)’이 가장 많았다.

 

  사업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시장전망 불투명해 매출목표․사업전략 수립 차질(61.1%)’이 가장 많았고, 이어 ‘코로나 등 현안대응으로 사업계획 수립 지연(23.8%)’이 다음을 차지했다

 

  올해와 비교해 내년 신규채용 계획에 대해서는 ‘올해와 비슷(54.1%)’하다는 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올해보다 줄일 것(26.5%)’, ‘올해보다 늘릴 것(19.4%)’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한 내년 수출전망 조사에 대해 ‘올해와 비슷(49.0%)’할 것이라는 답변이 우세한 가운데 31.4%를 차지한 ‘악화’ 전망을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수요 위축(84.8%)<복수응답>’을 꼽았다.

 

  청주상공회의소 최상천 사업본부장은 “체감경기지수가 회복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코로나 확산이 계속되고 있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라며, “정책당국은 내년 우리 경제가 코로나를 극복하고 움츠러든 경기를 상승세로 전환할 수 있도록 기업활동에 부담이 되는 법과 제도를 개혁해 역동적인 경제환경을 조성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inesses in the Chungbuk region have negative economic outlook for the first quarter of next year '79'

 Cheo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nounces Business Outlook Index (BSI) survey

Off the downtrend, but negative outlook prevail

-im changyong reporter

 
  The economic index for the first time in the new year rose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and the downtrend was out, but the negative outlook remains dominant below the standard.

 

  As a result of a survey by the Cheo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hairman Doo-young Lee) of 330 sample companies in the province from November 27 to December 10, the Business Survey Index (BSI: Business Survey Index) for the first quarter of 2021. The comprehensive forecast for the first quarter was calculated to be '79,' an increase of 11 points from the previous quarter.

 
If the business outlook index is over 100, more companies expect the economy to improve in the next quarter than in this quarter, and the opposite is the case if it is less than 100.

 

  The Cheo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said, “It looks like it is gradually getting out of the bottom line from the downward trend that has continued for three years since it hit the highest level in 18.” It is judged that the sentiment has rebounded.”

 

  By size, large companies (84) were higher than SMEs (79), and by type, export companies (96) recorded higher numbers than domestic companies (76).

 
 Regarding the overall economic outlook for next year, the most respondents said “similar to this year (37.8%),” followed by “some deterioration (33.9%)” and “small improvement (20.6%).”

 

  As for the establishment of next year's business plan, only 19.9% ​​of'established' accounted for only 19.9%, and 80.1% of them were'not yet established', of which 84.2% of'in progress' and 15.8% of'unclear plan for this year'. appear.

 

  Companies that established business plans responded with'aggressive (50.0%)' and'conservative (50.0%)' to the business direction, and the reason for the'conservative' plan was'passive management (91.0%) due to increased uncertainty caused by corona. )'was the most.

 

  The most common reasons for companies having difficulty in establishing business plans were'difficulties in establishing sales targets and business strategies (61.1%) due to uncertain market outlook', followed by'delay in business plan establishment due to response to current issues such as corona (23.8%)'. Took the next

 

  Compared to this year, when it comes to new hiring plans for next year, the most respondents answered'similar to this year (54.1%)', followed by'will reduce from this year (26.5%)' and'will increase from this year' (19.4%). .

 

  Companies that responded to the'deterioration' outlook, which accounted for 31.4% of the respondents that'similar to this year' (49.0%)' to the survey on export forecasts for next year for export companies, are the reason for this: (84.8%) selected'multiple responses'.

 

  Cheongj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eadquarters Sangcheon Choi said, “It is encouraging that the experienced economic index is recovering, but it is still unstable because the corona spread continues and uncertainties exist at home and abroad.” He stressed, “We need to create a dynamic economic environment by reforming the laws and systems that put a burden on business activities in order to turn any economy into an uptren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