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확진환자 서울정신건강보건센터 탈출 청주에서 검거
기사입력  2020/12/21 [00:25]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시점인 20일  괴산 병원발 음성 S병원 코로나 확진자가 서울정신건강보건센터로 환자 이송중 탈출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충북에서 코로나 환자 탈출시도는  지난 보은 병무센터 대구환자 탈출에 이어 2번째다.

 

이번 탈출한 확진자는 청주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으로 조현병을 앓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정신보건센터로 119구급차량으로 전원됐으며 오후 1시 병원에서 잠적해 서울 개인택시를 이용해 청주로 내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50대 여성을 태운 운전자는 횡설수설하는 이용객의 태도가 의심스러워 20일 오후 3시 청주시 분평지구대로 이동했으며 확인결과 음성 S병원 탈출 환자로 밝혀졌다.

 

신고를 접보한 충북 소방본부는 119구급대 2대와 소방구급대원들을 출동시켜 경찰 조사가 끝난 오후 5시 24분에 다시 서울정신건강센터로 다시 전원조치했다.

 

탈출 확진자를 태우고 청주로 이동했던 서울 개인택시 운전자는 일단 상경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confirmed patient in Chungbuk area escaped from the Seoul Mental Health Center and arrested in Cheongju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20th, when the number of COVID-19 patients in Chungbuk is rapidly increasing, a corona confirmed case from Eumseong S Hospital from Goesan Hospital escaped while being transferred to the Seoul Mental Health Center.

 

This is the second attempt to escape a corona patient from Chungbuk, following the escape of a patient from Daegu at the Boeun Military Manpower Center.

 

The escaped confirmed woman is a woman in her 50s residing in Cheongju and is said to suffer from schizophrenia.

 

On the 20th at 11 am, it was transferred to the Seoul Mental Health Center by 119 ambulances, and at 1 pm, it was reported that he went down to Cheongju by a private taxi in Seoul after sleeping in the hospital.

 

The driver carrying this woman in her fifties was suspicious of the attitude of the passengers who talked about gibberish, and moved to the Bunpyeong District in Cheongju at 3 pm on the 20th.

 

After receiving the report, the Chungbuk firefighting headquarters dispatched two 119 paramedics and firefighters to the Seoul Mental Health Center again at 5:24 PM after the police investigation.

 

The driver of a private taxi in Seoul, who traveled to Cheongju with a confirmed escape, said that he would go to Tokyo and undergo a diagnostic tes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