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의회 미세먼지 특별위, 결과보고서 채택
불출석 증인 과태료 부과 의뢰
기사입력  2020/11/19 [04:49]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시의회 미세먼지 특별위원회 행정사무조사 마지막 회의가 18일 의회 특별위원회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는 행정사무조사 불출석에 따른 과태료 부과 의뢰의 건에 대한 의결과 20194월부터 시작한 특위활동 결과보고서를 채택함으로써 특위활동을 마무리했다.

 

특별위원회는 현장조사, 참고인 및 증인 조사를 통해 청주시 미세먼지 원인실태와 관련된 행정 전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여 위법하거나 부적절한 사항을 지적 및 시정요구 하였다. 실례로 특위활동으로 흥덕구 강내면에 추진되던 소각시설 인허가에 대한 문제제기로 적합통보(사전허가) 처분이 취소되는 결과를 얻게 되어 환경행정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됐다.

 

또한, 특별위원회는 결과보고서에서 효과적인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으로 오염물질 배출원 관리강화, 미세먼지 및 악취 체계적 관리,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전문인력 배치 강화, 기업체학교 협력을 통한 소통 등을 미세먼지 대책으로 제안했다.

 

한편, 특위에서는 이승훈 전 시장 등 6명의 불출석 증인 대한 과태료 부과 의뢰의 건을 의결하고 128일 본회의에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과 함께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청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없이 1회 불출석한 증인에게는 100만원 이상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끝으로, 이영신 위원장은 환경은 보건과 직결되는 이슈이자 우리가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어야 할 귀중한 자산이며, “문제점 발생 시 시민과 같이 고민하고 연구하여 우리 스스로가 해결점을 찾을 수 있도록 환경자치를 이루는 시정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 City Council fine dust special committee adopted result report

Request to impose a penalty for non-attendance witnesses

-im changyong reporter

 

The final meeting of the administrative affairs investigatio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Fine Dust of the Cheongju City Council was held on the 18th in the special committee room of the Congress.

 

The meeting concluded the special activities by adopting the ‘Results of Special Activities Report,’ which started in April 2019, as a result of the resolution on the request for imposition of fines for non-attendance in the administrative affairs investigation.

 

The Special Committee conducted an on-site investigation, investigation of reference persons and witnesses, and conducted an investigation on the overall government related to the cause of fine dust in Cheongju City, and pointed out illegal or inappropriate matters and requested correction. For example, as a special commission activity, a problem was raised against the licensing of incineration facilities in Gangnae-myeon, Heungdeok-gu, and the disposition of the appropriate notification (prior permission) was canceled, which served as an opportunity to change the paradigm of environmental administration.

 

In addition, in the result report, the special committee reinforces the management of pollutant emission sources, systematically manages fine dust and odors, establishes an integrated control system, reinforces the deployment of professional manpower, and communicates through cooperation between public, private, companies, and schools. Was proposed as a countermeasure against fine dust.

 

On the other hand, the special committee decided on a request to impose a fine for the six non-attendance witnesses, including former Mayor Lee Seung-hun, and decided to present it as an agenda along with the adoption of the result report at the plenary session on December 8. According to the Ordinance on Administrative Audit and Investigation of the Cheongju City Council, a fine of not less than 1 million won and not more than 2 million won can be imposed on witnesses who fail to attend once without justifiable reason.

 

Lastly, Chairman Lee Young-shin said, “The environment is an issue that is directly related to health and is a valuable asset that we must pass on to the next generation.” “When a problem arises, we strive to develop environmental autonomy so that we can find solutions by ourselves. I hope it will be correc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