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한우 단양군수, 2021년도 정부예산 확보 국회 방문
기사입력  2020/11/14 [19:56]   임창용 기자

▲ 류한우 단양군수가 국회를 방문해 엄태영 의원에게 지역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류한우 단양군수가 민선 7기 군정 목표 실현과 지역 현안 사업의 성공적인 디딤돌이 될 정부예산 확보에 온힘을 기울인다.

 

류 군수는 지난 12일 내년도 예산 심사에 본격 돌입한 국회를 방문해 엄태영 의원(국민의힘, 예결특위)과 박대수 의원(국민의힘, 환노위), 최춘식 의원(국민의힘, 행안위)을 차례로 만나 정부 예산이 필요한 6개 사업 268억 원의 국비 반영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류 군수는 제천·단양 지역구 국회의원인 엄태영 의원과는 당면한 지역현안사업을 집중 논의하는 등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의원들과의 만남에서 류 군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단양군의 체류형 관광을 지속적으로 견인할, 단양호 호수관광 명소화 사업, 단양에코순환루트 인프라 구축 사업, 남한강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28억 원의 국비가 추가로 필요한 상황임을 피력했다.

 

이어 장기화 되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중부내륙 최고의 관광도시이자 천만관광도시 단양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배려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지난 8월 극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제천영월 동서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2021년 타당성 평가용역비 국비 10억 원 증액과 단양읍 원도심 기능 회복을 위해 추진하는 단양군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힘을 실어 줄 것을 건의했다.

 

지방소멸 위기에 내몰려 고군분투 중인 전국 24개 군()이 창립한 특례군법제화추진협의회(회장 류한우 단양군수)를 대표해서는 현재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안지방소멸위기 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이 조속히 통과돼 실효성 있는 지원이 신속히 이루어 져야 함을 강조했다.

 

민간인 360명이 희생된 지역의 뼈아픈 역사이자 한국전쟁 상흔이 남아있는 영춘면 곡계굴 일원에는 지역주민을 위로하고 교류와 소통의 공간으로 자리할 안보·통일교육관 및 체험장이 조성될 수 있도록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정부가 나설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류한우 군수는 전국 모든 지자체가 보다 많은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전 방위적인 국비 확보 전에 돌입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을 살릴 각종 사업들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600여 공직자와 함께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움직임을 계속해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Danyang County head Ryu Han-woo visits the National Assembly to secure the government budget in 2021

 

Ryu Han-woo, Danyang-gun supervisor, is committed to realizing the 7th civilian government's military goals and securing the government budget that will be a successful stepping stone for local pending projects.

 

On the 12th, Gunsu Ryu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which began to review the budget for next year, and met with Rep. Tae-young Eom (the power of the people, the special committee for preliminary decision), Rep. Dae-soo Park (the power of the people, the Committee for Hwan), and Rep. Choi Chun-sik (the Power of the People, the Council for Public Safety) in turn. It requested active support to reflect the national expenditure of 26.8 billion won in six projects that require the government's budget.

 

On this day, Ryu had an in-depth conversation with Rep. Tae-young Eom, a member of the Jecheon-Danyang district, to discuss current regional issues.

 

During meetings with lawmakers, Gunsu Ryu aimed to promote the Danyang Lake tourist attraction project, the Danyang Eco-Circulation Route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 and the Namhan River ecological trail construction project, which will continue to lead the staying tourism in Danyang County in the post-corona era. He stated that it is in need of additional government expenditure of 2.8 billion won.

 

He then asked for generous support and consideration to continue the reputation of Danyang, the best tourist city in the central region and the ten million tourist city despite the prolonged Corona 19 situation.

 

Along with this, the Danyang-gun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which was promoted to restore the function of the Danyang-eup original downtown, and the 2021 feasibility evaluation service cost of the Jecheon-Yeongwol East-West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that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dramatically in August, increased by 1 billion won and successfully launched the first step It was suggested to empower you to take steps.

 

Representing the Special Military Legislation Promotion Council (Chairman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founded by 24 counties across the country struggling due to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It emphasized that effective support should be provided promptly as the special bill on the issue was passed as soon as possible.

 

In the area of ​​Gokgye-gul, Yeongchun-myeon, where 360 ​​civilians have been victimized, and where the scars of the Korean War remain, a security and unification education center and an experience center can be created to comfort local residents and serve as a space for exchange and communication. He asked for active cooperation so that the government could come out.

 

Governor Ryu Han-woo said, “All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have entered the country before securing national defense in order to secure more government budgets.” “To ensure that various projects to save the post-corona era region can proceed smoothly, I will continue to move.”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