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투자유치 5년 연속 1조 달성...투자 목표액 6천억 초과
투자유치-일자리창출-인구증가로 지역발전 선순환 구조 확립
기사입력  2020/11/13 [11:01]   김봉수 기자

▲ 진천군은 10월말 기준 올해 투자유치 누적금액은 1조 37억 원으로 최근 5년 연속 1조원이 넘는 민간투자를 달성했다. 사진은 신척산단 전경.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전국 최상위권의 경제지표와 인구증가율을 자랑하고 있는 충북 진천군이 지역 발전의 근간인 투자유치 분야에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10월말 기준 올해 투자유치 누적금액은 137억 원으로 최근 5년 연속 1조원이 넘는 투자금액을 달성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으로 올해 투자유치 1조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인 상황에서도 군의 지역발전 전략의 코어(core)인 투자유치를 위한 송기섭 군수와 공직자들의 노력 덕분에 5년 연속 투자유치 1조원 달성이라는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 송기섭 진천군수의 한화큐셀 방문 모습.  © 김봉수 기자


송 군수가 취임한 이래 2016년부터 진천군이 기록한 투자유치 누적금액은 73천억원.

 

이는 진천군의 5년간 투자유치 목표액인 66500억원보다 6천억원 이상을 초과(109.9%)하는 수치로 올해 남은 기간 계획된 업무협약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투자유치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투자유치를 시작으로 일자리 창출, 인구증가, 정주여건 개선으로 이어지는 진천군의 지역발전 선순환 구조는 올해 투자유치 1조 달성으로 더욱 탄탄해 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진천군이 눈부신 투자유치 실적을 앞세워 최근 4년 동안 일궈낸 신규 취업자수는 93백여명에 이른다.

 

이에 힘입어 같은 기간 진천군의 주민등록인구는 총 13,751명이 증가해 19.83%의 증가율을 나타내며 전국 기초 시군 중 7위를 기록했다.

 

외국인을 포함한 상주인구 기준으로 봤을 때, 89,045(11.9 기준)을 기록하며 지난 1965년 역대 최대 상주인구인 88,782명을 훌쩍 뛰어 넘으며 연내 상주인구 9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군은 산수, 신척, 케이푸드밸리 등 조성한 산업단지가 완전 분양 행진을 이어감에 따라 진천복합산업단지, 진천메가폴리스산업단지를 포함한 3개 복합산단의 조성을 서두르고 있다.

 

이와 함께 기존의 한화큐셀코리아(), CJ제일제당(), SKC(), 롯데글로벌로지스() 등과 같이 생산성이 높고 일자리 창출 효과가 뛰어난 우량기업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다행히 지방투자촉진 지원체계 개편에 따라 2022년부터 진천군 입지기업에 대한 국고보조금 지원 비율이 상향 조정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고 이월면 일원에 3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하이패스IC 조성사업 추진이 확정될 경우 군의 기업 유치 추진에 더욱 힘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군은 기존 농공단지에 입지한 기업에 대해 자동화장비제어기센서 구축, 제조공정 및 업종별 솔루션 등 스마트 공장화 지원을 추진해 기업의 내실도 갖춰간다는 계획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대내외적으로 여러 난관이 있었음에도 기대 이상의 투자유치 결과를 낸 것에 대해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한다적극적 기업유치 전략과 더불어 각종 도시개발 사업 및 교육, 문화, 예술 정주인프라 확충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통해 기업 근로자들의 지역 정착을 적극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Jincheon-gun achieves KRW 1 trillion in investment attraction for 5 consecutive years...Exceeds investment target of 600 billion won

Establishment of a virtuous cycle structure for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investment attraction-job creation-population increase

 

Jincheon-gun, Chungbuk, which boasts the nation's top economic indicators and population growth rate, is continuing its unstoppable steps in the field of investment attraction, the basis of regional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3th, the accumulated amount of investment attraction this year as of the end of October was 1.37 trillion won, which has achieved more than 1 trillion won in private investment for the last 5 consecutive years.

 

Investment for 5 consecutive years thanks to the efforts of the county and public officials to attract investment, which is the core of the military's regional development strategy, even under the prevailing prediction that it will be difficult to achieve 1 trillion in investment this year due to shrinking investment sentiment caused by Corona 19. It has maintained a record of achieving KRW 1 trillion in induction.

 

Since the inauguration of Gunsu Song, the cumulative amount of investment attraction recorded by Jincheon-gun since 2016 has been KRW 7.3 trillion.

 

This is more than 600 billion won (109.9%) than Jincheon-gun's five-year investment attraction target of 6.65 trillion won (109.9%). If the planned business agreement is successfully carried out for the remainder of this year, the scale of investment attraction is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The virtuous cycle of regional development in Jincheon-gun, starting with investment attraction, job creation, population growth, and improvement of settlement conditions, is expected to be strengthened by achieving 1 trillion in investment attraction this year.

 

In fact, the number of new employed people in Jincheon-gun over the past four years, with its remarkable investment attraction performance, reached 9,300.

 

Thanks to this, the number of residents registered in Jincheon-gun during the same period increased by 13,751, representing an increase of 19.83%, ranking 7th among basic cities and counties nationwide.

 

In terms of the resident population including foreigners, it recorded 89,045 (based on 11.9), surpassing 88,782, the largest resident population ever in 1965, and is set to surpass 90,000 residents within the year.

 

The county is rushing to create three complex industrial complexes, including the Jincheon Complex and Jincheon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as industrial complexes such as Sansu, Sincheok, and K-Food Valley continue to be sold.

 

Along with this, we are making every effort to attract outstanding companies with high productivity and excellent job creation effects, such as existing Hanwha Q Cells Korea, CJ CheilJedang, SKC, and Lotte Global Logistics.

 

Fortunately, according to the reorganization of the local investment promotion support system, the ratio of government subsidies to enterprises located in Jincheon-gun is expected to be increased from 2022. If the implementation of the Hi-Pass IC project, which requires a budget of 30 billion won in Iwol-myeon, is confirmed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more energy in promoting business attraction.

 

In addition, the military plans to build up the internal strength of the company by promoting smart factoryization support, such as building automation equipment, controllers, and sensors, manufacturing processes and solutions by industry, for companies located in existing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es.

 

Song Ki-seop, head of Jincheon County, said, “I am very encouraging that the result of attracting more than expected investment was achieved even though there were various difficulties internally and externally.” In addition to the strategy of attracting companies, various urban development projects and education, culture, art “I will actively induce corporate workers to settle in the region through the promotion that is in plac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