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 옥천문화재야행’, 11월부터 온라인・문화재 야간특별개방 운영
기사입력  2020/10/30 [17:06]   임창용 기자

▲ 옥천구읍에 위치한 전통문화체험관을 경관 조명이 환하게 비추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가을밤을 수놓는 옥천 문화재 야행이 11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옥천 구읍(옥천전통문화체험관)일원에서 열린다.

 

옥천군에 따르면 옥천의 역사문화유산을 활용한 야간형 문화유산 향유프로그램인 2020 옥천 문화재 야행은 당초 9월에 개최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19로 연기되어 11월에 온라인과 문화재 야간특별개방으로 운영한다.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 중야경(夜景)’은 정지용문학관부터 육영수생가까지(750m*2) 구읍의 밤을 네온사인 등이 반짝반짝 빛으로 수놓으며 그동안 닫혀있던 문화재를 은은한 조명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문화유산 사진전야화(夜畵)’는 전통문화체험관내 전시동에 문화유산 40여점이 전시되며, 전통한옥숙박체험야숙(夜宿)’등으로 이루어진다.

 

평상시는 저녁 6시에 문을 닫던 문화재도 밤11시까지 연장개방 운영한다. , 먹거리들이 준비됐던 야식등 많은 사람이 한 번에 모일 우려가 있는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열리지 않는다.

 

이 외에도 스탬프투어, SNS후기 게시 이벤트에 참여하면 기념품도 준비되어 있으며 옥천문화재 페이퍼 토이 만들기 신청 사전접수도 홈페이지에서받는다.

 

한편 온라인 문화재야행은 옥천군 유튜브를 통해 확인가능하며, 옥천의 소중한 문화유산 이야기와 오랜만에 고향을 방문한 김기현 성우의 구읍 방문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옥천 문화재 야행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발열체크, 손소독 등 방역을 마친 뒤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행사장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문화재야행을 통해 지역민들의 문화유산향유기회를 늘리고 문화유산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새롭게 발견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2020 Okcheon Cultural Property Night Tour', online and cultural property night special opening operation from November

 

The Okcheon Cultural Property Night Tour, which embroiders autumn nights, is held in the area of ​​Okcheon Gu-eup (Okcheon Traditional Culture Experience Center) for 6 days from November 3 to 8.

 

According to the county, the 2020 Okcheon Cultural Heritage Night Trip, a nighttime cultural heritage enjoyment program that utilizes Okcheon's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was originally planned to be held in September, but was postponed due to COVID-19, and will be operated as an online and special nighttime opening of cultural properties in November.

 

Among the cultural properties night tour program, “Night View” is a place where you can enjoy the cultural properties that have been closed until now, with neon signs lighting up the night of Gu-eup from Jung Ji-yong Literature Hall to Yukyeong Water Center (750m*2 rows).

 

The Cultural Heritage Photo Exhibition “Yahwa” displays about 40 cultural heritages in the exhibition hall in the traditional culture experience hall, and consists of a traditional hanok lodging experience “nightsuk”.

 

Cultural assets, which normally close at 6 pm, are also open until 11 pm. However, programs in which many people are concerned about gathering at once, such as'Night Snacks' where foods were prepared, are not held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 addition, if you participate in the stamp tour and social media review event, souvenirs are also prepared, and you can also receive a pre-application for making Okcheon cultural property paper toys on the website.

 

On the other hand, online cultural property night trips can be checked through Okcheon-gun YouTube, and you can hear the stories of Okcheon's precious cultural heritage and the story of Sungwoo Kim Ki-hyun's visit to Gueup, who visited his hometown after a long time.

 

Visitors who visit the Okcheon Cultural Heritage Night Tour can freely view the venue while maintaining a distance after completing the prevention of heat check and hand disinfection.

 

A military official said, "I hope this will be a time to increase the chances of local people enjoying cultural heritage through cultural heritage night trips and discover new meaning and value contained in cultural heritage.“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