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호암도서관 오는 2023년 신축 이전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 구청사로 이전
기사입력  2020/10/16 [16:32]   김병주 기자

 

▲ 호암도서관 신축이전 위치도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호암동에 소재한 호암도서관이 오는 2023년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 구청사(호암중앙1로 35) 부지로 신축 이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기존 호암도서관은 264㎡ 면적의 소규모 공공도서관으로서 시설이 노후화되고 도로·주택가와 접근성이 떨어지는 청소년수련원 2층에 위치해 공공도서관으로써의 역할 및 이용주민 욕구 충족에 부족한 모습을 보여왔다.

 

이에 시는 호암도서관 이전 건립비 국비 24억4000만원, 도비 18억3000만원의 균형 특별회계 예산을 확보하고 시비 18억3000만원 등 총사업비 61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호암도서관의 신축 확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축되는 호암도서관은 대지면적 993㎡, 연면적 1,400㎡(지상 3층)의 규모로 각종 자료실과 강의실, 시청각실, 북카페 등 독서·문화·예술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구성된다.

 

또 도서관 개관 후에는 남부권 지역 주민들에게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평생학습의 장으로 활용해 다양한 독서문화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종배 국회의원은 “문화기반 소통활동의 구심 공간으로 거듭날 호암도서관을 건립으로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과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새로 짓는 호암도서관은 시내 남부권의 자료열람 및 문화공간 부족 등 주민들의 이용 불편 해소에 주력하고 지역 청소년과 주민들의 쾌적하고 편안한 독서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라며, “호암동 및 시내 남부권 지역 특성에 맞는 거점형 특화도서관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 호암직동행정복지센터는 총사업비 134억원을 들여 2022년 4월 호암택지에 연면적 3천760㎡ (본관 지상 3층, 별관 지상 2층) 규모로 신축된다.

 

             [아래의 기사는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 기사입니다.]

 

Chungju City, Hoam Library, new construction and relocation in 2023

Hoam Jik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relocated to the old office building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si (mayor Jo Gil-hyung) announced on the 16th that the Hoam Library in Hoam-dong will be relocated to the site of the Hoam Jik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35 Hoam Jungang 1-ro) in 2023.

 

The existing Hoam Library is a small public library with an area of ​​264 square meters, and it is located on the second floor of the youth training center, where the facilities are aging and accessibility to roads and residential areas is poor.

 

Accordingly, the city will secure a balanced special accounting budget of 2.4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and 1.83 billion won for the relocation of the Hoam Library, and plan to promote the new construction and expansion of the Hoam Library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6.1 billion won, including the municipal expense of 1.83 billion won.

 

The newly constructed Hoam Library has a site area of ​​993㎡ and a total floor area of ​​1,400㎡ (three floors above ground) and is composed of a space where reading, culture, and art coexist, such as various data rooms, lecture rooms, audio-visual rooms, and book cafes.

 

In addition, after the library is opened, it will be used as a place for lifelong learning to provide knowledge and information to the residents of the southern region and provide various reading culture services.

 

Congressman Lee Jong-bae said, “I am happy to build the Hoam Library, which will be reborn as a center for cultural-based communication activities.”

 

Chungju City Mayor Jo Gil-hyeong said, “The newly built Hoam Library will focus on resolving the inconvenience of using the residents, such as the lack of data reading and cultural space in the southern area of ​​the city, and will become a comfortable and comfortable reading space for local youth and residents.” We will create a base-type specialized library suitable for local characteristics.”

 

On the other hand, the Chungju Hoam Jik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ill be built with a gross floor area of ​​3,760m2 (3 above the main building and 2 above the annex) in the Hoam residential area in April 2022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3.4 billion w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