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현진 의원, 한국문화재단 이사장 ‘학력 위조’ 의혹 질의
정재숙 문화재 청장 “학교 학사일정에는 대학원 이수는 없다”
기사입력  2020/10/13 [18:42]   임창용 기자

▲ 국정감사에서 배현진 의원이 한국문화재단 진옥섭 이사장에게 학력관련 질의하고 있다. 사진 국회방송 갈무리.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그동안 세간에 논란이 지속되던 한국문화재단 진옥섭 이사장이 201710월 이사장 공모에 제출한 이력서에 안동대학원 3학기 이수란 표현에 대해 여론이 들끓고 있었다.

 

이에 대해 12일 오후 6시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국정감사에서 배현진 의원(국민의힘, 송파갑)이 논란에 대한 날카로운 질의를 했다.

 

문화재청은 20181월 진옥섭 이사장 보도자료에서 안동대학원 이수라는 표현을 기재한 보도자료를 배포해 이를 이상히 여긴 언론들에 의해 이의 제기가 있었다.

 

이날 국감장에서 배 의원이 지적한 사실로 학력논란으로 이사장에 임명 된 사실에 대해 잘못 보도자료를 배포한 문화재청도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배 의원은 진옥섭 이사장이 임명된 후 세간의 논란의 쟁점이 돼 고초를 겪었다고 위로했다.

 

진옥섭 이사장은 201813일 임명돼 현재까지 언론중재위와 민사소송을 이어가고 있다고 답변했다.

 

배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한국문화재단 진옥섭 이사장에게 이력서에 안동대학원 이수라고 적힌 경위를 질문했다.

 

진 이사장은 안동대학교에 이력서 작성에 대해 민속학과에 문의해서 이수라고 썼다고 답변했다.

 

배 의원은 청와대 인사검증을 통해 문화재재단 이사장이 됐는데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이력서에 제대로 기재를 했어야 한다며 비판했다.

 

이어 이것을 세간에서는 허위학력기재 혹은 학력위조라고 대다수 국민들이 상식으로 표현한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이력서 작성할 때 이수가 아니고 제적으로 작성을 해야 맞는다허위학력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진옥섭 이사장 단답형으로 아닙니다라는 답변을 했다.

 

배 의원은 질의에서 우리 고등교육법 제 4조 학칙 3항에는 에는 대학원 이수라는 단어가 없으며 입학, . 편입학, . 복학, 모집 단위간 이동, 전과, 자퇴, 제적, 위급, 수료 및 징계만이 있고 나머지 학칙은 없다고 소개했다.

 

학칙에서 제적의 국어적 의미에서 제적(除籍)은 명사로 학적, 당적 따위에서 이름을 지워 버린다고 사전에 명시돼 있어 학칙에서는 모든 학적 사항이 지워졌다는 의미로 통용되고 있다.

 

배 의원은 2018년 문화재청이 배수로 임명해 인사혁신처를 거쳐 청와대에서 임명하는데 이런 학칙 허위기재에 따른 사실에 대한 인사 검증을 하지 못한 청와대가 잘못한 것이라고 따졌다.

 

이에 대해 한국문화재단 이사장을 관리하는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답변에서 임명되기 전 일이며 학교 학사 일정에는 없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배 의원은 진 이사장에게 허위학력임을 인정하느냐며 따져 물었고 진 이사장은 아니라고 답변했다.

 

이어 배 의원은 억대 연봉으로 약 3년간 임명돼서 이사장직을 수행했는데 임기가 4달 정도 남은 것으로 안다고 지적하고,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는 청와대 인사로 4달동안 남은 월급을 받으면서 유무형문화재 중요한 가치를 다루는 기관에서 직을 수행 할 수 있겠냐용퇴하라고 권유했다.

 

배 의원은 마지막으로 문화재청장의 입장을 기다리겠다고 말하며 질문을 마무리 했다.

 

이에 대해 진 이사장이 언론중재위원회에 회부해 강제 조정돼 중재위원회의 조정문을 받아들이지 않아 진 이사장에게 민사로 고소를 당한 언론들은 이날 배현진 국감장 질의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익명을 요구한 언론은 이제야 제대로 된 답을 얻었다“3년간 위계에 의한 민사소송에 시달려 일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호소했다.

 

이제는 민사소송에서 드러난 진실과 국감장에서 지적된 점을 근거로 그동안 진 이사장이 민사소송에서 언론들에게 주장했던 쟁점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 할 것이며 사실을 끝까지 밝혀 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Bae Hyun-jin, chairman of the Korean Cultural Foundation, questioned the suspicion of ‘fake education’

Jaesook Jung, Director of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re is no graduate school course in the academic calendar of the school”

 

Public opinion over the expression of completion of the 3rd semester of Andong Graduate School on the resume submitted to the presidential contest in October 2017 by the chairman of the Korean Cultural Foundation, which had been controversial in the world, was infested.

 

At 6 pm on the 12th, Rep. Hyun-jin Bae (People's Power, Pagap Song) made a sharp inquiry about the controversy at the National Audit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the Korean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In January 2018,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istributed a press release describing the expression of Andong Graduate School completion in a press release by Chairman Jin Ok-seop, and objections were raised by the press.

 

It is also pointed out that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hich incorrectly distributed a press release, is also responsible for the fact that Rep. Bae pointed out at the Commissioner of the Commission on the fact that he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due to academic controversy.

 

Rep. Bae comforted that after the appointment of Chairman Jin Ok-seop, it became an issue of public controversy and suffered hardships.

 

Chairman Jin Ok-seop responded that he was appointed on January 3, 2018, and has been conducting civil lawsuits with the Media Arbitration Committee.

 

On that day, Rep. Bae asked Jin Ok-seop, chairman of the Korean Cultural Foundation, about how he said that he had completed Andong Graduate School in his resume.

 

Chairman Jin replied, "I asked the Department of Folklore about writing a resume at Andong University and wrote it to be completed."

 

Rep. Bae criticized him, saying, "I became the chairman of the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through the Blue House personnel verification, but in accordance with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Higher Education Act, I should have properly entered the resume."

 

He said, “This is a false academic record or forgery of educational background in the public, and most people express it with common sense.”

 

Rep. Bae asked, "Isn't it a false academic background?"

 

In response to this, Chairman Jin Ok-seop answered "No" with a short answer.

 

In an inquiry, Rep. Bae said, “There is no word for graduate school completion in Article 4, Academic Regulations, Paragraph 3 of the Higher Education Act, and admissions and resentment. Transfer admission, holiday. There are only reinstatement, transfer between recruitment units, transfer, withdrawal, expulsion, emergency, completion and disciplinary action, and there are no other school regulations.”

 

In the Korean language meaning of expulsion in the school regulations, it is stated in advance that the name is deleted from the school register and party register as a noun, so it is commonly used in the school regulations to mean that all academic matters have been deleted.

 

Rep. Bae was appointed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n 2018 through the Office of Personnel Innovation and then appointed by the Blue House, and the Blue House, which failed to verify the facts due to false information on these academic regulations, was wrong.

 

In response, Jung Jae-sook, head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ho manages the chairman of the Korean Cultural Foundation, replied, "This is the day before the appointment and not in the school's academic calendar."

 

Rep. Bae asked Chairman Jin, asking, "Do you admit that it is a false educational background?"

 

Rep. Bae pointed out that “I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board for about 3 years with an annual salary of 100 million, but I know that the term of office remains about 4 months.” “Can you hold a job in an institution that deals with values?”

 

Rep. Bae concluded the question by saying, "I will wait for the position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irector".

 

In response, the media, who were sued by Chairman Jin for civil complaints from Chairman Jin for refusal to accept the mediation statement from the Mediation Committee for compulsory mediation by referral to the Media Arbitration Committee, expressed their welcome to the inquiries of Director-General Bae Hyun-jin.

 

The press, who requested anonymity, said, "I only got the right answer," and said, "I couldn't do my job properly because I suffered from a hierarchical civil lawsuit for three years."

 

“Now, based on the truth revealed in the civil lawsuit and the points pointed out by the Commissioner of the Commission, Chairman Jin will request an investigation into the issues that he has argued with the media in the civil lawsuit and will reveal the facts to the end.”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