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대, 캠퍼스 내 행복주택 총 150호 건설
대학협력형 행복주택 입주, 재학생들에게 큰 인기
기사입력  2020/10/12 [15:59]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에 따르면 국내 최초로 대학 캠퍼스 내 부지에 행복주택을 건설한 충북대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사업에 따른 행복주택 완공 후 1012일부터 입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청주개신 행복주택은 충북대 대학생에게 우선순위 배정해 충북대 재학생이거나 충북대를 졸업한지 2년 이내인 취업준비생과 지역의 타 대학 학생 및 청년 등을 대상으로 지난 6LH가 입주자 모집을 진행했으며, 충북대는 그 중 지난 92일까지 101호수 103명과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행복주택에 입주하는 충북대 한지원 학생(정치외교학과 3학년)부모님의 품에서 독립하는 것이 학생으로서 부담되는 부분이 많았는데, 이번 행복주택 입주로 경제적 부담도 완화되고, 학 내 캠퍼스에 위치하고 있어 안전하다는 것이 가장 큰 이점이었다.”무엇보다 학업과 주거 공간이 일원화되어 학업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은 대학교 내에 건설하는 대학생 특화형 행복주택으로, 학주 근접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취업·창업 등 대학생의 미래성장을 지원하는 주택으로 충북대학교와 LH는 지난 201612행복주택협약을 체결, 충북대학교 개신캠퍼스 내 약 4000규모의 부지에 총 150호의 행복주택을 건설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builds 150 happy houses on campus

College cooperative type happy housing occupancy, very popular among current students

 

According to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im Soo-gap), the first in Korea to build a happy house on the campus of a university, it began moving in on October 12 after the completion of the Happy Housing Project under the “Chungbuk University University Collaborative Happy Housing Project”.

 

This Cheongju Reformed Happiness Housing was prioritized to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college students, and LH recruited residents in June for those who are currently enrolled in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or who have graduated from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within two years, as well as students and youth from other universities in the region. Among them, it signed a contract with 103 people at 101 Lake until September 2nd.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student Han Ji-won (3rd grade student in the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who will be moving into the Happy Housing, said, “There were many parts of the burden of being independent from parents' arms. The biggest advantage was that it was safe,” he said. “I am happy to have an environment where students can concentrate more on their studies by unifying their study and living space.

 

On the other hand, the university cooperation-type happiness housing is a college student-specialized happiness housing built in the university, and is a housing that not only allows the proximity of the academics, but also supports the future growth of university students such as employment and start-up. Housing' agreement was signed, and a total of 150 happy houses were built on a site of about 4000in the Gaeshin campus of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