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매곡면 ‘봉유재(奉裕齋)’ 충북 유형문화재 지정
기사입력  2020/10/08 [21:54]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 매곡면 노천리 봉유재(奉裕齋)’108일자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고시되었다.

 

이 봉유재는 문중 자체적으로 인재를 양성하던 문중학교이다.

 

조선 중종때 안주목사를 지낸 박성량(朴成樑)을 기리기 위해 후손들이 1632년 건립했으며, 이후 두 차례에 걸친 고쳐지은 뒤 2019년에 완전 해체·보수했다.

 

흥학당 인접한 곳에 건립되어 소종재라 불리다가 봉유재(奉裕齋, 선조를 받들고 후손에 복을 준다는 奉先裕后라는 뜻)라는 현판을 달고 재실, 서당으로 사용한 유서 깊은 건물이다.

 

매곡면 노천리는 조선중기부터 충주박씨가 모여 살던 곳으로 마을 내에 서당역할을 하던흥학당(도 유형문화재 제152)’사로당(도 유형문화재 151)’이 있다.

 

인접 옥전리에는 재실 역할을 하는세천재(도 문화재자료 29)’가 있어 서당, 사당, 재실을 모두 갖추고 있어 종중의 지역 정착과 발전과정을 보여주는 잘 보여주는 문화와 역사 자원이다.

 

이에 영동군에서는 보존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주변 자원을 연계한 다양한 문화사업 추진과 원활한 국도비 확보를 위해, 20192억원의 군비를 투입해 건물 전면보수와 정밀실측을 추진하였다.

 

이후 관계전문가 자문을 거쳐 문화재로 신청했고,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7월 예고 후, 9월 충청북도 문화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군 관계자는 매곡면 노천리 일원은 지역 종중이 정착하는 과정을 잘 보여주는 유적이 밀집된 곳으로서, 종중 자체 교육기관이 최근까지 그 기능을 수행하던 곳이라며, “봉유재 지정을 계기로 매곡면 일원 문화재를 활용한 교육, 체험 사업이 활성화되며 문화 거점으로 자리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하였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ongyujae” in Maegok-myeon, Yeongdong-gun, designated as a tangible cultural property in Chungbuk

 

“Bongyujae (奉裕齋),” Nocheon-ri, Maegok-myeon,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was designated as a tangible cultural property in Chungcheongbuk-do on October 8.

 

Lee Bong Yoo-jae is a Moon Middle School that cultivated human resources.

 

It was built in 1632 by descendants to commemorate Pastor Park Seong-ryang (朴成樑), who served as Pastor Ahnju during the Joseon Dynasty, and it was completely dismantled and renovated in 2019 after being renovated twice.

 

It was built adjacent to Heunghakdang and was called Sojongjae. It is a historic building with a signboard called Bongyujae (奉裕齋, meaning 奉先裕后, which means to support ancestors and give blessings to descendants), and used as a jail and a seodang.

 

Nocheon-ri, Maegok-myeon, was where Chungju-bak lived since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There are "Heunghakdang (Province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152)" and "Sarodang (Province 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151)," which served as Seodang in the village.

 

In the adjacent Okjeon-ri, there is a “Secheonjae (Province Cultural Heritage Data No. 29)” that serves as a residence, and it has all of the Seodang, Sadang, and Jaesils, and is a cultural and historical resource that shows the process of local settlement and development of Jongjung.

 

Accordingly, Yeongdong-gun systematically manages cultural heritages with preservation value, and in order to promote various cultural projects in connection with surrounding resources and to secure smooth national road expenses, in 2019, an armament expenditure of 200 million won was invested to promote total building repair and precise measurement.

 

After that, it applied as a cultural property after consulting related experts, and after a notice in July, after a notice in July, in recognition of its historical value, the final designation was achieved by the Chungcheongbuk-do Cultural Property Committee.

 

A military official said, “The area of ​​Nocheon-ri in Maegok-myeon is a place that shows the process of local species settling well, and it is a place where the Jongjung's own educational institution performed its function until recently.”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establish itself as a cultural base by revitalizing the education and experience programs that have been utilized.”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