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트레블러 크루 문화버스킹 개최
기사입력  2020/09/28 [20:3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문화재단(대표 김승환)에서 중원문화의 신문화 아이콘 전국최초의 택견비보잉팀 트레블러크루(대표 이상민)가 제2회 충주세계무예 액션영화제의 붐 조성을 위해 언택트 형 문화 버스킹을 충청북도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홍보 및 생생한 문화소통을 위해 지역 청년 예술 단체와 함께 비보이, K-pop 댄스, 라이브 음악 등 비대면 버스킹 공연을 추진하여 홍보 효과를 제고할 것이다.

 

지역예술인 트레블러 크루(대표 이상민/29)와 비트박스 김선홍(23)와 충주 출신으로 너의 목소리가 보여출연자인 이규라(/30)가 참여하고 방송댄스 전문예술단체 리니스(대표 김지영/24)의 참여로 언택트 융복합 공연(7)으로 치러진다.

 

 

이번 언택트 문화 버스킹에는 택견비보잉 자체 콘테츠인 천무(天舞)’를 기본으로 하여 영상마다 섹션화하여 역동감과 재미를 주어 흥미 만점으로 제작되며, 제천 의림지 및 청주 청소년광장, 충주 호암지 일원에서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과 버스킹을 녹화하여, 트레블러 크루 자체 유트브 및 무예액션영화제 공식 유트브에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대표 이상민 단장은 지금 가장 힘들고 어려울 때이지만 위기가 기회다 생각하고 택견과 비보이를 융복합한 천무 공연이 영화제에 초청받아 감사하며” “이번 퍼포먼스를 통해 영화제 홍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며, 107일이 충주 호암지에서 비대면 첫 공연이라며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말했다.

 

트레블러 크루는 충북을 대표하는 비보이팀으로써 국악 및 택견 마샬아츠 등 여러 장르의 콘텐츠에 접목하는 팀으로 20146월에 정식적으로 창단된 전문 비보이 팀으로 공연의 다양성을 꾀하기 위해 여성단원을 받는 등 10여명이 넘게 활동하고 있으며, 각종 문화공연,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The 2nd Chungju International Martial Arts Action Film Festival, Taekgyeon B-Boing Team Traveler Crew Culture Busking held

Taekkyeon B-boy 天舞(Cheonmu) Non-face-to-face online busking in the era of untact

 

Chungbuk Cultural Foundation (CEO Seung-Hwan Kim) newspaper icon of Jungwon Culture Traveller Crew (CEO Lee Sang-min), the nation’s first Taekgyeon b-boying team, organized an untouched culture busking throughout Chungcheongbuk-do for the boom of the 2nd Chungju World Martial Arts Action Film Festival. Announced that it will be held at.

 

For the promotion of the International Martial Arts Action Film Festival and vivid cultural communication, the promotion effect will be enhanced by promoting non-face-to-face busking performances such as B-boy, K-pop dance, and live music with local youth art groups.

 

Local artists, Traveler Crew (representative Lee Sang-min/29 years old), Beatbox Kim Sun-hong (23 years old), and Lee Gyu-ra (female/30 years old), a performer of'I can see your voice' from Chungju, participated, With the participation of representative Kim Ji-young/female 24 years old), it will be held as an untact convergence performance (7 times in total).

 

This Untact Culture Busking is based on Taekkyeon B-Boing's own content, ‘Cheonmu’, which is sectioned for each video to give a sense of dynamism and fun, and is produced with a full of interest, and at Uirimji, Cheongju, and Hoamji, Chungju. The live streaming broadcast and Busking will be recorded and introduced on the Traveler Crew's own YouTube and the official YouTube of the Martial Action Film Festival.

 

Meanwhile, CEO Lee Sang-min said, “It is the most difficult and difficult time right now, but I think the crisis is an opportunity, and I am thankful for being invited to the festival for the Cheonmu performance that combines Taekkyeon and B-boy.” He said that October 7th is the first non-face-to-face performance at Hoamji, Chungju, and ask for a lot of attention.”

 

The Traveler Crew is a B-boy team representing Chungbuk. It is a team that combines contents of various genres such as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Taekkyeon Marshall Arts. It is a professional B-boy team officially founded in June 2014, and receives female members to promote diversity in performances. More than 10 people are active and hold various cultural performances and events.

 

reporter, im chang yong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