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담댐 피해 주민들, 수공 금강본부・통제소 항의 집회
기사입력  2020/08/19 [15:0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용담댐 홍수 수위조절로 피해를 입은 영동·옥천·금산·무주 300여명이 항의 집회를 가졌다.

 

19일 용담댐 피해지역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임구호)는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와 금강홍수통제소를 찾아 이번 수해는 자연재난이 아닌 인재라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영동군은 한국수자원공사 용담지사에서 용담댐 방류량을 초당 2900톤으로 늘리면서 금강변의 양산면, 양강면, 심천면 일원의 농경지 169ha와 주택 55채가 침수됐다. 피해지역에 86일부터 88일까지 내린 강우량은 고작 평균 53mm에에 불과했다.

 

4개군 용담댐 피해 주민들은 금강홍수통제소장의 면담과 사과를 촉구하며 건물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건물 진입을 막아서는 경찰들에게 거세게 항의하며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피해 주민들은 수해로 망쳐버린 농작물을 건물 입구에 집어던지면서 그 희생의 대가에 진지하게 경청하고 피해에 대한 보상과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했다.

 

한편, 용담댐 방류 피해에 대한 보상은 도 경계를 뛰어넘어 지자체와 주민이 공동 대응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영동군청 대회의실에서 영동·옥천·금산·무주 군수와 군의장이 범대책추진위원회(위원장 박세복 영동군수) 출범식을 가지고 용담댐 홍수조절 실패에 따른 입장문도 발표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국가 균형발전 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