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 문장대온천개발저지위, 온천 개발 부추기는 행안부 규탄
기사입력  2020/08/17 [11:12]   임창용 기자

▲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가 지난 7월 28일 충북도의회 앞에서 열린 문장대온천개발 중단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온천저지대책위)는 행정안전부가 문장대 온천에 대해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하여 조기 개발을 촉구하겠다는 보도와 관련해서, “30년 넘게 문장대온천 개발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온 충북도민들에게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환경파괴와 사회적 갈등 조장하는 문장대온천 개발 촉구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

온천저지대책위는 문장대온천 개발사업은 달천 최상류이자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속리산 국립공원에 추진하려고하는 대규모 온천개발사업이라며, “개발이익은 경상북도가 가져가고 환경피해는 충청북도 등 한강수계 전역에 미치는 환경적으로 정의롭지 못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 행정안전부의 문장대온천 개발 추진 의도는, 행안부가 경북도의 이익을 대변하고, 문장대온천 개발 저지를 위해 싸워온 충북도민과 한강수계 주민들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이는 사법부의 판단을 무력화 시키고 환경피해를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의 책임조차 망각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온천저지대책위는 행안부를 향해, 사회적 갈등을 조장하는 문장대온천 개발 촉구 계획 철회와 만일 지금의 입장을 고수한다면 충북도민과 한강수계 주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 엄중 경고했다.

 

한편, 문장대 온천개발은 2003년과 2009년 대법원의 문장대 온천 개발사업 허가처분 취소와 사업시행 허가 취소의 확정판결로 이미 종결된 사안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이후 2013년부터 상주시와 문장대온천개발지주조합이 문장대온천 개발을 본격 추진하였으나 2018년 대구지방환경청으로부터 반려 처분됐다.

 

문제는 올해 72일 상주시가 대구지방환경청에 문장대온천 관광지 조성사업 추진 위한 환경영향평가서 본안 재협의를 요청하며 갈등이 재점화 됐다. 이번 사업은 상주시가 환경영향 평가를 득하고 민간에 개발을 이양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국가 균형발전 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