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7가지 생활방역 준수 '안심식당' 지정 운영
기사입력  2020/07/31 [06:20]   김병주 기자

 

▲ 안심식당 지정운영(연수동 보릿고개)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취약한 음식문화를 개선하고자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일반음식점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첫 안심식당으로 연수동(보릿고개 충주점, 돈사랑 부속구이), 교현동 (나무, 천상대게), 용산동(콩수레), 칠금동 (더어), 소태면(구룡식당) 등 총 7곳을 지정했다.

 

안심식당 지정대상은 ▲덜어 먹기 도구 비치 △위생적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준수 ▲전자출입자명부 설치활용 ▲1일 2회 이상 환기 ▲탁자 간격 최소 1m 이상 배치 ▲손 씻기 시설 또는 손 소독제 비치 등 7가지 생활 방역을 준수하고 이용자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기준을 충족한 업소로서 지정을 희망하는 신청업소이다.

 

안심식당 지정을 신청하면 위생과 담당자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생활방역 준수사항을 점검한 후 안심식당으로 지정하는 절차를 거친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업소에는 ‘안심식당’ 현판을 부착하고, 시 홈페이지 및 SNS 등을 이용한 음식점 홍보와 함께 덜어 먹는 용기, 개별 수저 포장지 등의 물품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소비자가 안심하고 이용하는 안심식당이 더 많이 지정될 수 있도록 영업주와 시민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음식점이 많아져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안심식당 지정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